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뱃 케이스 인기 고공비행(?)’
편의점, 대형마트 등 입고물량 2배↑…정부, 경고그림, 면적 확대방안 발표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5/21 [00: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동탄1동 한 대형마트 생활용품관에 다양한 디자인의 담뱃 케이스가 진열돼 있다.     © 화성신문

 

최근 정부의 금연정책 확대로 담뱃 케이스 인기도 고공비행 중이다.

 

정부 발표 직후 편의점과 대형마트의 입고 물량도 평균 2배가량 늘었다.

 

18일 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탄1동 A 대형마트 생활용품관의 담뱃 케이스 입고량은 지난달보다 1.5배 증가했다.

 

또 병점동 B 편의점의 주문 물량도 전주대비 2배 이상 뛰었다.

 

이런 추세는 정부의 금연정책 강화에 따른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A 대형마트 관계자는 “이달 들어 30~40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담뱃갑 케이스를 찾는 수요가 부쩍 늘었다”며“담뱃갑 경고그림이 더 적나라해지고 경고문구도 구체화돼 주변 눈치를 살피다보니 화려한 문양의 케이스를 찾게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 담뱃갑 경고그림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담뱃갑포장지 경고그림 등 표기내용(복지부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이번 개정으로 현재 11종의 경고그림은 모두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된다.

 

폐암, 후두암 등 질환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세밀하게 표시된다.

 

또 담뱃갑 전면 흡연경고 그림 표기면적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기존 30% 이내에서 65% 이상으로 2배 가량 넓히는 방향으로 검토중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암 유발을 상징하는 경고그림이 새로 담길 예정이다.

 

이 같은 정책기조로 담뱃갑 케이스 수요가 꾸준히 늘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편의점 가맹점주 B(반송동·38) 씨는 “고정층을 이루는 애연가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담뱃갑 케이스 주문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내달 4일까지 행정예고 후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23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