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중소기업 수출확대 위해 ‘세일즈 외교’ 본격 시동
이화영 부지사, 中 전자상거래 기업 9개사와 간담회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8/07/20 [09: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화영 경기도연정부지사가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과 간담회를 갖고 적극적인 지원의사를 밝혔다    © 화성신문

경기도가 지난 19일 도내 중소기업의 대중국 온라인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이화영 연정부지사 주재로 경기도-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이화영 연정부지사, 김은아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 마위에 시노펙 북경본사 해외구매담당 이사, 샤오미 장루셩 이사, 마송레이 절강물산그룹 이사, 시앙전보 구주통 제약그룹 이사 등 중국 전자상거래 9개 유망기업 10명의 한국제품 수입담당이 참석하여, 경기도 중소기업 대중국 판로확대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 이화영 연정부지사는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인들에게 경기도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를 당부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이화영 연정부지사의 첫 국제 간담회로서 본격적인 세일즈 외교의 시작을 알렸다.

 

중국은 2017년 기준으로 경기도 수출의 37% 이상을 차지하는 제 1위의 수출대상국이며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으로 포기할 수 없는 시장이다. 특히 온라인 수출 분야에서는 2017년 한국의 온라인 수출 총 261,100만불 중 78%2,050백만 불을 차지할 정도로 급성장하는 유망시장이다.

 

경기도는 도내 중소기업의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알리바바, 티몰, 웨이보, 바이두 등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다방면의 지원을 하고 있으며,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중국 온라인 플랫폼의 저변을 확대하여 보다 많은 중소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마위에 시노펙 이사는 지난해 사드사태 등으로 양국간 무역이 어려웠으나, 여전히 한국제품은 중국내에서 인기가 많다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경기도의 많은 우수상품의 중국 내 판매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화영 경기도 부지사는 경기도는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도 차원에서 도내 우수상품의 대중국 진출 확대를 위해 발벗고 나서겠다라며 지원의지를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