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뉴스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도넘는 제 식구 감싸기
박세원 의원, 제도개선 통해 견제장치 필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11/27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세원 의원이 도를 넘고 있는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를 지적하며 제도적 보완장치를 요구하고 있다     © 화성신문

박세원 경기도의원이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도를 넘는 제 식구 감싸기를 지적하고 나섰다.

 

2교육위원회 소속 박세원 의원은 지난 20일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도교육청에 대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감사관실에 대한 견제장치가 없어 도를 넘는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서고 있다며 제도적 보완을 촉구했다.

 

박세원 의원에 따르면 도교육청 한 시민감사관이 재임 시 16건에 달하는 수의계약을 한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교육청은 임기를 끝까지 채울 예정이다.

 

이재삼 감사관은 해당 시민감사관은 지난 주에 자진사퇴를 했고, 도교육청은 해촉 권한이 없어 본인들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사퇴를 권고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답했다.

 

박세원 의원은 감사관이 겸직을 9개나 해도 문제가 없는 등 제도적으로 문제가 있다시민감사관의 직무 연관성은 별도로 치더라도 재직할 때 2년 동안 16, 금액으로는 7,000여만 원의 수의계약을 했는데도 해촉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임기를 보장하겠다니 이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을 수 있던 것은 도교육청 내부에서는 감사관실을 견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없기 때문이라며 감사관실 견제장치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