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도넘는 제 식구 감싸기
박세원 의원, 제도개선 통해 견제장치 필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11/27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세원 의원이 도를 넘고 있는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를 지적하며 제도적 보완장치를 요구하고 있다     © 화성신문

박세원 경기도의원이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도를 넘는 제 식구 감싸기를 지적하고 나섰다.

 

2교육위원회 소속 박세원 의원은 지난 20일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도교육청에 대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감사관실에 대한 견제장치가 없어 도를 넘는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서고 있다며 제도적 보완을 촉구했다.

 

박세원 의원에 따르면 도교육청 한 시민감사관이 재임 시 16건에 달하는 수의계약을 한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교육청은 임기를 끝까지 채울 예정이다.

 

이재삼 감사관은 해당 시민감사관은 지난 주에 자진사퇴를 했고, 도교육청은 해촉 권한이 없어 본인들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사퇴를 권고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답했다.

 

박세원 의원은 감사관이 겸직을 9개나 해도 문제가 없는 등 제도적으로 문제가 있다시민감사관의 직무 연관성은 별도로 치더라도 재직할 때 2년 동안 16, 금액으로는 7,000여만 원의 수의계약을 했는데도 해촉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임기를 보장하겠다니 이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도교육청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을 수 있던 것은 도교육청 내부에서는 감사관실을 견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없기 때문이라며 감사관실 견제장치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