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민이 이웃 살피는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 결성
병점2동, 소규모 복지 공동체 첫 모델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12/03 [10: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병점2동이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를 결성한 후 사랑의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 화성신문

 

병점2동이 소규모 복지 공동체의 첫 모델로 지난달 27일 태안6단지 관리사무소에서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업무협약 및 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는 지역이 가진 복지 문제를 지역사회와 공동으로 대처하고자 마을 공동체를 결성하고, 주민이 직접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보살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6단지 관리사무소가 복지대상자 발굴 및 봉사자 관리, 사회복지협의회가 복지자원 연계 및 자원봉사자 교육, 병점 2동이 사례관리와 행정지원을 담당하게 됐다.

 

봉사단에는 사회복지협의회 봉사단, 지역기업 사회공헌 봉사단, 주민 등 8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이 발굴하는 대상자에게는 생필품을 비롯해 3개월 내 전기·가스·수도요금 체납액 전액, 임대료·관리비 일부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한영희 병점2동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 서겠다봉사단 여러분께 사업의 성패가 달린 만큼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