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지하수 오염, 근본원인 해결 선행돼야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1/03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난개발로 인한 화성시의 병폐는 누누이 지적했던만큼이나 크다. 최근 송옥주 의원이 밝힌 화성시 8개소의 한강청 지하수 수질 측정 결과, 절반 이상이 오염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균이 검출된 곳이 3곳이었고, NO3-N, Cl- 수치가 음용수 기준보다 높은 곳도 각각 1군데씩이었다. 문제는 이같은 지하수 오염이 소규모 공장과 생활계에서 배출되는 오·폐수 때문이라는 점이다. 계속된 난개발로 화성시 전역에서 소규모 공장이나 제조장들이 난립했고, 이들이 배출하는 오·페수가 또 지하수를 오염시키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산업단지에서 처리된 후 배출되는 오·폐수에 비해 소규모 공장이나 제조장들이 배출하는 오·페수는 상대적으로 오염도가 높다. 여기에 처리되지 않은 오·페수를 불법으로 방출할 경우에도 적발이 쉽지 않다. 난개발로 인한 수질오염 문제는 해결하기조차 어려운 상황이 됐다. 

 

송 의원은 이같은 문제의 해결점으로 모든 생활하수와 공장폐수를 공공 하·페수시설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환경전문기관인 한국환경공단도 송의원의 의견에 동조하며 수질개선을 위한 집중투자가 필요함을 밝혔다. 

 

화성시 차원에서도 대책마련은 절실하다. 화성시 맑은물사업소는 전수조사를 통해 지하수 문제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문제가 확인될 경우 시 차원에서 체계적인 관리에 나설 수도 있음을 밝혔다. 늦었지만 대처방안을 마련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만 하다. 다만 이 과정에서 단순히 지하수 오염만의 문제가 아닌 난개발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대처방안을 마련하는데도 힘을 쏟아야만 한다.

 

최근 화성습지가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EAAFP)에 등재되면서 람사르습지에 등록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 서철모 시장은 “미래 세대에게 되돌려줄 생태습지, 화성갯벌을 지키고 보존하는 노력은 미래를 준비하고 가꾸는 일”이라고 설명한다. 자연을 지키고, 지속가능한 화성시를 만드는 첫 번째 행동은 난개발을 막고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일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