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롯데그룹주 점검과 시장 대응전략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4/16 [14: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전통적인 4대 업종인 전기전자, 화학, 운송장비, 철강금속 중에서 운송장비와 화학 업종이 가격적으로 이점이 있고 최근 수급 유입도 긍정적이다. 돌아오는 한주는 옵션 만기일도 있고 미중 무역 분쟁에 대한 기대감과 우려감이 계속 교차하면서 역시나 큰 변동성이 예상된다.

 

해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장중 출렁이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미중 무역 분쟁을 둘러싸고 곧 타결될 것처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수에 투자하는 독자라면 미중 무역 분쟁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나 발언을 실시간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1분기 기업 실적 발표가 마무리 되어 가면서 이제 시장은 다시 외부 변수에 의해 방향성이 결정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종목에 투자하는 독자라면 중국 소비 관련한 기업들 중에서 주가가 조정을 받고 1분기 실적에서 선방한 화장품이나 면세점 관련 종목을 권하고 싶다. 

 

오늘은 변화무쌍한 시장에서 중장기로 보았을 때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살펴보려고 한다. 2016년에도 칼럼을 통해 한차례 소개했었고 강연회 등에서도 저평가된 가치 기업으로 몇 차례 언급했었던 롯데그룹이다.

 

롯데그룹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 집단으로 한국과 일본 양쪽에 본사를 둔 기업이다. 1948년 신격호 회장이 일본에서 설립했고 롯데제과에서 시작하여 식품, 유통, 건설, 화학 등 주로 의식주와 연관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롯데지주와 롯데쇼핑을 중심으로 계열사로 롯데제과, 롯데백화점,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월드, 호텔롯데, 롯데리아,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롯데카드, 롯데마트 등이 있고 최근 신격호 회장과 신동빈 부회장 사이 지분 다툼으로 뉴스에도 자주 소개 되었다. 

 

롯데그룹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롯데 그룹이 추구하는 사업의 특징이 기술 개발이 급격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거나 경쟁에서 도태되면 매출이 급감하는 등의 단점이 없다는 것이다.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칠성, 롯데리아 등이 모두 식품과 관련되어 있고 롯데월드, 롯데카드, 호텔롯데는 여가와 금융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주택 건설을 주로 하는 롯데 건설은 롯데 계열사에서 진행하는 플랜트 및 각종 건축 수주를 최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고, 롯데마트는 이마트와 더불어 국내 대형 슈퍼마켓 1,2위를 달리고 있다. 

 

즉, 위에서도 언급했듯 사람이 살아가면서 필연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의·식·주 연관 사업이 주력이기 때문에 세계 경기 침체나 수출 감소 등의 여파를 상당부분 피해갈 수 있다. 여기에 재계 10대 기업 대부분이 스마트폰, 자동차, 철강, 백색가전, 반도체, 화학 등 제조업 중심 기업이다. 제조업 기업의 특징이 경기 동향에 민감하면서 기술 개발에 뒤처지면 도태되기 쉽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롯데그룹은 안정성이 높다는 강점을 갖는다. 마지막으로 실전 투자 관점에서 조언하면, 롯데그룹 주는 현재 관점보다는 미래 관점에서의 접근 가능한 종목으로 국내 주가가 어떤 이유로 하락하여 그룹주 전체가 하락한다면 부동산 투자 관점으로 긍정적으로 접근해도 무난하다.

 

(w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