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기아차(000270)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4/22 [1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시장이 다시 위를 향해 달리는 듯한 모습이다. 현재까지의 흐름을 보면 저점에서 꽤 먼 곳까지 상승했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것도 당연하다는 생각이다. 다만, 이런 흐름이 추세적으로 이어질 지에 대한 부분은 생각해 봐야할 상황이다. 어쨌든 현재 시장의 흐름은 매우 좋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지수가 상승하는 동안 여러 가지 변수가 발생했지만 변수 역시,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는 하다. 또한, 최근 시장의 흐름이 겉으로 보기에 특별히 이상할 것이 없었다는 것도 투자자들의 판단을 복잡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다만,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역시, 추세적으로 어떤 흐름이 나타날 것인지에 대한 부분이다. 따라서 아직은 지수 흐름을 섣불리 예단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아직도 하락한 것에 비하면 반등이 미미하다는 것도 생각할 부분이다. 어쨌 든 지수가 반등하면서 흐름이 좋은 종목들이 나오는데, 오늘은 그래서 최근까지 흐름이 좋았던 종목 중의 하나를 골라 살펴볼까한다. 그래서 고른 종목은 기아차다. 기아차의 시작은 194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자전거 회사였던 경성정공(주)가 만들어지면서 출발을 알렸다.   

 

이후 1952년 대한민국 최초의 자전거인 삼천리호를 출시했고, 같은 해 기아산업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1969년에는 삼륜차인 T-600을 생산했으며 1974년에 이르러 승용차 브리사를 생산했다. 그리고 이후에도 꾸준히 성정하는 흐름을 보였는데, 프라이드, 콩코드, 세피아, 스포티지 등 우리에게 친숙한 자동차들을 생산했다. 현재의 상호는 1990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고, 이후에 큰 어려움을 겪으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결국, 1998년 현대 그룹에 인수되며 큰 전화점을 맞이하게 된다. 그리고 2001년 현대차 그룹이 출범하며 기아차도 현대차 그룹과 함께 운명을 같이하게 됐다. 

 

이후 흐름은 꾸준한 성장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증시에는 1973년 상장했는데 주가의 흐름 역시, 큰 변화를 겪었다. 특히, 2009년부터 2011년까지는 엄청난 강세를 보이면서 시장을 주도하는 종목의 흐름을 보였다. 또한, 2012년부터 추세적 하락세를 기록한 끝에 최근까지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저점을 기록한 후 강하게 반등하는 흐름인데, 이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어 보인다. 특히, 실적에 대한 기대감 등이 섞인 모습인 데, 추세적인 흐름보다는 단기적인 흐름으로 보인다. 물론, 더 상승할 수도 있지만 추세적으로 가기에는 여러 가지로 여건이 좋지 않다. 따라서 단기는 물론, 중기로 역시, 접근하기에는 부담이 있는 흐름이다. 따라서 당분간 관찰하면서 흐름을 관찰하는 것이 좋겠다.

 

(w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