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개별공지지가 상승률 6.34%, 경기도 7위
과천시 11.41% 1위, 포천시 3.07% 가장 낮어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5/31 [09: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19년 경기도 개별공지시가 변동 현황    © 화성신문

올해 화성시 개별공지시가가 전국 평균 8,03%에 비해 낮은 6.34% 상승했다.

 

지난 30일 경기도가 밝힌 ‘2019년 경기도 개별공시지가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전년 대비 5.7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은 8.03%, 수도권은 8.77% 올랐다.

 

경기도에서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지식정보타운이 조성 중인 과천시로 11.41% 상승했다. 이어 미사위례신도시가 위치한 하남시가 10.53%, 일직역세권 개발사업 영향으로 광명시가 10.01% 순이었다. 반면 포천시(3.07%), 양주시(3.41%), 이천시(3.66%)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화성시의 개별공지시가는 6.34% 상승해 경기도에서 7위를 기록했다. 화성시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과천, 하남, 광명, 안양, 구리, 성남시였다.

 

도에서 개별공시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3443592필지(76.1%)로 나타났으며 하락한 토지는 647442필지(14.3%), 변동이 없는 토지는 212301필지(4.7%), 신규조사 토지 79644필지(1.8%)로 조사됐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와 같이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2,150만 원,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로 508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지방세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된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