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개 구도심 도시재생사업으로 재개발
사람 중심·신구산업 조화 등 목표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6/10 [0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시재생활성화지역     © 화성신문

 

황계(선도), 송산, 남양, 매송, 봉담, 황계(일반), 병점, 화산, 향남, 우정 10개 지역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돼 ‘화성시 도시재생 사업’으로 추진된다. 

 

경기도는 지난달 30일 이같은 내용의 ‘2027년 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이에 따라 화성시는 2018년 기 선정된 뉴딜사업지 황계(선도)를 포함해 송산, 남양, 매송, 봉담, 황계(일반), 병점, 화산, 향남, 우정 등 총 10곳의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을 개발할 계획이다. 10개 지역은 유형별로는 근린재생형 7개소, 중심시가지형 2개소, 주거지지원형 1개소이다. 

 

도시재생전략계획은 2013년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하는 것이다. 구도심의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도시재생 계획, 사업, 지역자산 등을 조사 발굴하고 도시재생 추진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화성시는 ‘3대가 어우러지는 효의 도시 화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산업중심지 화성’, ‘5감만족 문화가 꽃피는 행복한 화성’의 ‘345 R-city 행복화성’을 비전으로 삼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거환경 재생 ▲신구산업 조화로 지역경제 재생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문화 재생 ▲재생을 통한 도시매력 발굴 등 4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추진키로 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