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삼성증권(016360)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6/17 [11: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시장은 단기에 강한 흐름을 보인 모습이다. 이런 흐름을 보이면 현재의 모습이 추세적으로 이어질 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된다. 물론, 흐름이 쭉 이어지면 추세가 되는 것이지만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할 수는 없다. 어쨌든 단기 강세가 이어지는 것은 사실이고 충분히 반등이 나왔다고 볼 수도 있는 상황이다. 왜냐하면 한국시장의 추세가 좋지 못한 상태에서 나온 반등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직은 추세가 변할 정도의 상황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을 생각하고 시장을 봐야 할 것이다.  

 

최근 시장이 반등하면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업종이 증권이라는 생각이다. 지수가 반등하면 당연히 반등하는 것이 증권 업종이라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각만큼 강한 흐름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어쨌든 오늘은 증권 업종의 대표 종목인 삼성증권에 대해 살펴볼까 한다. 삼성증권의 시작은 1982년으로 한일투자금융이 그 시작이다. 1988년증시에 상장했고, 1991년에는 국제증권으로 상호를 변경했다. 이후 1992년 삼성그룹에 편입되면서 현재의 상호로 변경했다.   

 

이후에는 우리가 아는 모습으로 꾸준히 성장하는 흐름을 보였다. 삼성이라는 브랜드를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다. 사업적인 흐름을 보면 대표적인 증권사답게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고, 자산관리 등 다양한 영역의 사업을 펼치는 중이다. 주식시장이 커지고 다양한 상품들이 만들어지면서 기업의 흐름도 좋아지는 모습이었다. 주가의 흐름은 최근에 안정적으로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추세가 좋다고 할 수는 없다.  

 

특히, 과거와 비교하면 여전히 주가의 수준은 낮다고 할 수 있다. 이런 모습은 삼성증권 뿐만 아니라 다른 증권주들도 비슷한 모습이다. 즉, 증권 업종의 추세가 좋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지수가 제대로 조정을 받고 다시 움직인다면 증권 업종은 반드시 살펴봐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결국, 시장의 움직임과 같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주가의 흐름에서 억울한 측면이 많기 때문에 한번 정도는 제대로 된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어쨌든 지수가 움직일 때 잘 살펴볼 종목 중의 하나로 기억해 두자.

 

w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