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기업은 원한다, 실질적인 조치를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8/12 [0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5일 화성시청 상황실에서 ‘화성시 반도체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일본의 한국 ‘백색 국가’ 배제 강행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간담회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박덕순 부시장, 김종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들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물론 ‘백색 국가’ 배제 당사자인 기업인들도 참석했다. 박성권 화성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 동진쎄미켐, 엘티씨, 대성엔지니어링, 제우스 등 관내 반도체 소재 관련 기업체 대표들과 간부들도 참석해 ‘갑작스레 날벼락을 맞은 고민’을 털어놓았다.

 

화성시와 화성시의회가 공동으로 급하게 만든 자리였던 만큼 당황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근심을 덜어줄 수 있는 ‘시급한 맞춤형 대책’이 있을 것으로 기대됐었다. 기대가 너무 앞섰던 것일까. 시에서 내놓은 대책은 기업혁신 플랫폼 구축과 반도체센터 건립, 창업인큐베이팅 센터 건립, 반도체 혁신단지 조성 같은 중장기적인 계획들이었다.

 

20여 분간의 간담회 후, 서철모 시장과 김홍성 시의회의장은 마련된 단상으로 나아가 일본을 비난하는 공동 발표문을 읽어 내려갔다. ‘무역 보복’, ‘글로벌 협업 체계를 파괴하고 인류 공생에 반하는 행위’, ‘경제 테러’, ‘즉각 철회’라는 표현들을 썼다. 그리고는 (일본 제품을) ‘안사겠습니다 안쓰겠습니다’ ‘반도체 힘내라’ 등의 글이 적힌 손카드를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인사말 시작부터 사진 촬영까지 50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에 간담회 모든 일정이 마무리됐다. 속 타는 기업인들의 마음을 헤아려주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서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었다. 간담회 후 진정성이 부족한, 언론 홍보를 통한 보여주기식 행사였다는 지적이 흘러나왔다. 사안이 사안이니만큼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법이다. 마침 간담회 중에 배명수 시의원이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TF(테스크 포스)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했다. 시장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목마른 사람이 샘물 판다’는 속담처럼 발등에 불이 떨어진 기업인들은 13일 화성상공회의소에서 자체적으로 백색 국가 배제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기업인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형식적 처방이 아니라 발등의 불을 끌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다. 어디 지금 목마른 기업이 화성시에만 있을까. 지자체와 중앙정부, 청와대는 기업인들의 속 타는 마음을 읽을 수 있어야 한다. 일련의 조치들이 ‘사후약방문’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