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칠승 의원, 미인증 전동킥보드 공유 적발
적극적인 모니터링‧주기적 안전성조사 필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11/29 [20: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권칠승 국회의원     © 화성신문

권칠승 국회의원(민주당, 화성병)은 국가기술표준원 안전성조사 결과, 서울 주요 전동킥보드 공유업체 B사와 L사가 KC미인증제품을 사용하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전동킥보드는 KC인증(안전확인신고)이 필요한 제품으로 국가기술표준원이 관리감독이다.

 

국가기술표준원 1차 안전성조사 결과, KC미인증제품을 사용해 적발된 B사는 서울·경기·부산·제주에서 전동킥보드 5,000대의 공유업체다. 이 업체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19조를 위반해 지난 7월 형사고발 된 것으로 확인됐다.

 

B사는 형사고발 된 이후, KC인증을 취득해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지난 10월 국가기술표준원 2차 안전성조사에서도 서울의 전동킥보드 공유업체 L사가 KC미인증제품 사용으로 적발돼, 여전히 KC미인증제품을 사용하는 공유업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L사 업체도 국가기술표준원에 의해 지난 10월 형사고발됐다.

 

권칠승 의원은 국민 대다수가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쉽게 이용하고 있는데, 5,000대를 넘게 운영 중인 서울 전동킥보드 공유업체가 법을 어기며 KC미인증제품을 사용하다 적발됐다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업체의 작은 이익을 더 우선한 결과가 잦은 전동킥보드 사고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기술표준원은 주무기관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되는 제품의 불법유통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주기적인 안전성조사를 실시해야 한다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관련 개정안을 준비해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