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삼성전자(005930)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0/01/13 [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시장의 흐름은 변하기 마련이다. 최근의 흐름도 그런 측면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다. 다만, 변수가 발생해서 움직이는 것은 변한다는 것과는 다른 측면이다. 최근에 시장이 급격하게 움직인 것은 다분히 변수에 의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어쨌든 시장에는 호재와 악재가 출현하기 마련인데, 최근에는 악재가 발생했을 뿐이다. 다만, 악재나 호재가 지속될 것인 지에 대한 판단이 중요한데, 지금의 악재는 지속되기보다는 단발성 이슈에 그칠 가능성도 충분하다. 따라서 제자리를 찾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시장이 출렁이면서 대응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상황까지 감안해서 잘 대응한다면 이후에 더 좋은 기회를 포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잘 넘기길 바란다.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시장이 크게 출렁이고 다시 안정을 찾는 듯 한 모습이다. 한국의 상황이 그냥 쭉 하락하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분간 혼조한 흐름이 예상되기 때문에 그런 측면을 이해하고 대응하기 바란다. 연초가 되면서 다시 시장에 대한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따라서 지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종목인 삼성전자에 대해 살펴볼까한다.

 

삼성전자의 시작은 1969년 삼성전자공업이 설립되면서부터다. 초기에는 냉장고, TV 등 백색가전 위주의 사업을 했다. 그리고 1974년 한국반도체를 인수하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1980년에는 삼성반도체와 합병했고, 1984년부터 현재의 상호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흐름은 잘 알려진대로 엄청난 성장세를 보였다. 가전에서 LG전자와 글로벌 1위를 다투는 위치에 올라섰고, 반도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또한, 반도체의 엄청난 호황으로 인해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하는 모습도 보였다. 다만, 최근 몇 년의 흐름처럼 엄청난 성장세는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 하지만, 견고한 흐름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증시에는 1975년 상장했는데, 주가의 흐름도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 특히, 최근 몇 년 간은 반도체 슈퍼 사이클에 힘입어 주가의 흐름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상승하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중기적으로 큰 기대를 하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단기 또한, 주가에 대한 부담이 있기 때문에 크게 기대하기는 어렵다. 다만, 곧바로 크게 하락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고점에서 당분간 움직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따라서 삼성전자에 대한 접근은 당분간 유보하는 것이 좋겠고, 지수를 결정하는 종목 정도로 생각하며 관찰하는 것이 좋겠다. 어쨌든 삼성전자 역시, 주가가 부담스럽기 때문에 무모한 접근보다는 관찰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w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