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진택 도의원,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새솔동역 반영해야”
향후 추가로 18만 명 인구 유입, 지역주민 숙원 해결 필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2/18 [09: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진택 경기도의원이 경기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상임위에서 새솔동역 신설의 당위성과 신안산선 연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 화성신문

오진택 경기도의원(민주당, 화성2)는 지난 17일 경기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상임위 2차 회의 중 2020년 철도물류항만국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2021년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새솔동역을 신설하고 신안산선을 연결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오진책 의원은 현재 새솔동, 남양읍, 향남읍 주민들이 서울에 가려면 광역버스 밖에 없기 때문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신안산선 연결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2021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새솔동역을 신설하고, 서해선에 (새솔역)을 연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앞으로 새솔동 3, 남양 뉴타운 5, 향남 10, 전체 18만 명의 인구의 유입이 전망돼 새솔역 신설은 필수다.

 

이같은 오진택 의원의 질의에 대해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새솔동은 기본계획에도 없고 노선도 깔려 있기 않아 먼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이 선행돼야 하지만, 현재는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편 오진택 의원은 이날 또 서해선 남양향남 구간의 방음벽 및 차폐 공간 녹지 문제, 서해선 이주택지문제에 대해 질의했다.

 

홍지선 국장은 차폐공간은 화성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 중으로 진행사항은 추후에 확인 후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서해 복선전철 때문에 이주해야 할 주민 17가구 보금자리(이주택지)는 현재 이상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