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두 번의 좌절 후 드디어 화성국제테마파크 건설된다
수공-신세계 사업협약 체결, 2021년 착공
70조 원 경제유발효과‧11만 명 고용유발효과 기대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4/16 [13: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국제테마파크 조감도     © 화성신문

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16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총면적 31646,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지난 2007USKR 사업으로 첫발을 내딛은 이래 글로벌 금융위기(IMF)로 중단된 이후 2012년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2017년에는 사업 협약단계에서 무산되는 등 두 번의 좌절을 겪었다. 그러나 이번에 본 협약이 체결됨으로써 화성시는 드디어 국제테마파크의 꿈을 이루게 됐다.

 

이번 협약은 2007년 사업 추진 이후 최초의 본 협약이다. 우선협상대상자였던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이로써 사업시행자로서의 지위를 갖고, 토지공급 계약, 관광단지 지정 인허가 등 본격적인 사업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체결은 지난 20182월 정부가 사업을 국책과제로 선정하고, 그해 11월 사업자 공모가 이뤄지며 본격화됐다. 화성시는 지난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됨과 동시에 경기도,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송산그린시티 개발계획 변경 신안산선 테마파크 역사 확정 등의 건의를 통해 착실히 사업정상화에 앞장서 왔다.

 

화성시 송산면 일원에 조성되는 이번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어드벤처월드, 퍼시픽오딧세이, 쥬라지월드, 브릭&토이킹덤 등 4가지 콘셉트의 테마파크와 1천실 규모의 호텔 및 쇼핑공간을 포함한 체류형 복합시설등을 갖추게 된다.

 

1차 개장은 2026, 전체 시설은 2031년 개장하며, 전체 개장 시 연간 방문객 1,900만 명, 70조 원의 경제유발효과와 1.5만 명의 직접고용을 비롯해 11만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발생할 전망이다.

 

화성시는 이번 사업을 추진할 별도 법인을 관내에 유치하고, 직접고용 인력의 50% 이상을 화성시민으로 고용하는 등의 상생안을 협약안에 포함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민들에게 지역과 국가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대규모 민간투자 유치사업 성과를 알리게 되어 매우 기쁘다국제관광의 패러다임을 바꿀 세계적인 테마파크가 될 수 있도록 인·허가 및 행정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국제테마파크는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등의 인·허가를 거쳐 2021년 내 착공할 예정이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