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인사·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철모 시장 장애인활동보조사업 혁신안 즉각 폐기돼야”
홍성규 소장, “당사자 목소리 배제, 혁신안 아니라 개악안”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7/22 [10: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성규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이 화성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철모 시장의 혁신안의 즉각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 화성신문


홍성규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은 지난
20일 화성시청 본관 1층에서 열린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권리 무시 서철모 화성시장 막말 규탄 2차 집중결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서철모 시장의 장애인활동보조사업 혁신안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관으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화성장애인야간학교, 화성동부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을 비롯해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기장애인부모연대 등 약 100여 명의 시민들이 함께 했다.

 

홍성규 소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는 장애인권, 장애복지를 운운하기에는 부끄럽고 참담한 수준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기존 복지혜택마저 거꾸로 되돌리겠다면 이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그 알량한 복지정책 또한 장애인 당사자들이 수십년간 길바닥에서 싸워 쟁취한 산물이라며 그럼에도 어떻게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배제하고 짓밟으면서 혁신안이라 할 수 있나. 개악안일 뿐이다서철모 혁신안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한편 오는 81일 시행예고한 이른바 '서철모 혁신안'을 두고 화성시청과 장애인단체간의 갈등이 점차 격화되고 있다. 그간 수 차례의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진전된 내용이 없는 가운데, 장애인 단체들은 이날로 5일째 화성시청 2층 시장실 앞에서 농성을 진행 중이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