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집 등 민간 건축물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 지원
화성시, 내진성능평가 2,700만 원·인증수수료 300만 원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7/22 [1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시가 민간건축물의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비용을 최대 2,700만 원 지원한다.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제도는 행정안전부가 올해 첫 도입한 제도로 민간 건축물들이 자발적으로 내진성능을 높이고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를 통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시설물에는 인증마크를 부착해 시민 누구나 쉽게 안전성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고 건축물의 가치 또한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인증 대상은 어린이집, 요양병원, 숙박시설, 영화관, 연립주택 등 민간건축물로써 건축주, 건축물 소유자, 사업주체, 시공자가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연말까지 상시 가능하며, 화성시 안전정책과로 방문하면 된다.

 

지진안전 시설물로 인증되면 인증서와 함께 건물에 부착할 수 있는 인증명판, 내진성능평가비용 최대 2,700만 원, 인증수수료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된다.

 

공경진 화성시 안전정책과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보다 안전한 화성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화성시 관내에서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사업을 진행 중인 곳은 동탄 풍성위버폴리스 아파트 총 1개소이다.

서민규 기자

 

▲     © 화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