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규 센터장,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1인 시위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8/10 [1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성규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이 차별금지법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 화성신문

     

 

홍성규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은 7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동참했다.

 

이번 1인 시위는 717일부터 831일까지 '평등열차에 탄 사람들'이라는 명의로 국회 앞에서 자발적인 시민들의 참여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오고 있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에 참여한 것이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에는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총, 참여연대, 민변 등 시민사회단체, 불교, 천주교, 기독교, 원불교, 성공회 등 종교단체, 진보당, 녹색당, 정의당, 노동당 등 정당들까지 138개 단체가 참여중이다.

 

홍성규 소장은 이날 민주주의 사회에서 차별을 하지 말자는 당연한 법안이 왜 이렇게 논란이 되어야 하나?”라며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다는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 명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 광역지자체 인권위원회 협의회는 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30일에는 법·인권 전공 교수·연구자들이 역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차별금지법과 평등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