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고 수천만 원 드론 '사용도 못하고 먼지만'
송옥주 위원장, 환경부 산하기관 활용 문제 커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10/23 [20: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송옥주 위원장 © 화성신문

한국수자원공사 등 조사, 관찰 등이 주요 업무에 해당되는 환경부 산하기관의 드론(drone)’이 방치되거나, 사용빈도가 낮은 듯 제대로 활용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민주당, 화성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 산하기관 전체가 보유하고 있는 드론은 총 257기로 구매비용만 146,225만 원에 달했다.

 

그러나 고가의 드론의 활용도는 떨어졌다. 국립공원공단은 20141,557만 원을 주고 S1000플러스 드론을 구매했지만 1회 사용 후 고장을 이유로 6년 동안 사용하지 않았다. 2015, 600만 원에 구입한 인스파이어1 드론의 사용량도 5년간 15, 20182,134만원에 구입한 WING-F 드론은 단 9회만 사용했다. 2019년 연말 구입한 드론 2기도 올해 8월까지 사용량이 2~3번에 불과했다.

 

수자원공사 보유 드론 총 38기 중 11기는 월 1회 사용에, 6기는 분기별 1회에 사용에 그쳤다. 20164,042만원에 구입한 Zeon X-8드론은 2018년에 고장난 이후 방치됐다.

 

국립생태원이 2014~2015년 구입한 드론 약 10기의 사용량도 연간 3~4회 수준이었으며, 환경공단도 2017210만 원에 드론을 구입했지만 3년 간 운행거리가 5km에 불과했다.

 

송옥주 위원장은 평균적으로 수백만 원, 많게는 수천만 원에 달하는 드론 수십기가 제 값을 못하고 있다각 기관은 값 비싼 예산을 들여 구매한 드론이 적시적소에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