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복지 민관협력 최우수 시·군에 ‘수원·광명·안성’
용인·파주·양평 ‘우수’ 8개 시·군 장려 사업비 받아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12/14 [10: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수원시, 광명시, 안성시가 ‘2020년 지역복지 민관협력’ 31개 시·군 평가에서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지역복지 민관협력 우수 시·군 평가’는 경기도 위기 이웃 발굴 지원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지역 내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실시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지역 내 인적 안전망과 시·군이 협업을 통해 위기 이웃을 발굴하고 지원한 실적과 우수사례 등을 평가해 시·군 간 건전한 경쟁을 유도하고 정책 효율성을 높이는데 목적이 있다.

 

평가 결과, 가장 인구가 많은 10개 시가 경합한 A그룹에서는 수원시가 용인(우수), 성남시, 안산시, 남양주시(장려) 등을 제치고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인구수 11위~20위에 해당하는 10개 시가 참가한 B그룹에서는 광명시가 파주시(우수), 양주시, 오산시, 군포시(장려)를 제치고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으며, 인구수가 가장 적은 11개 시·군이 경쟁한 C그룹에서는 안성시가 양평군(우수), 구리시, 포천시(장려)를 따돌리고 ‘최우수상’을 받았다.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수원시, 광명시, 안성시에는 각각 1,500만원의 상사업비가 교부되며, 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한 시·군은 각각 1,000만원과 500만원씩의 상사업비를 받는다.

 

총 14개 우수 시·군에 교부된 상사업비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활동지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성화 지원 ▲지역복지 민관협력 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에 따라 위기에 처한 도민을 찾아내고 지원하기 위한 민관협력이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과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이 시·군과 협력해 더욱 힘을 내서 활동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