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조효문화제, 2021년 경기도 특성화 축제 선정
효의 의미 되세겨, 도비 보조금 3천만 원 지원받아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1/03/05 [1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조효문화제의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모습.  © 화성신문

 

 

화성정조효문화제와 오산독산성문화제 등 15개 축제가 올해 경기도 특성화 축제로 선정돼 각각 도비 보조금 3,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경기도는 최근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화성정조효문화제 안산김홍도축제 시흥월곶포구축제 파주개성인삼축제 김포아라마린페스티벌 광주왕실도자기축제 하남이성산성문화축제 오산독산성문화제 이천도자기축제 안성맞춤포도축제 포천백운계곡동장군축제 의왕철도축제 양평부추축제 동두천소요단풍문화제 가평가을꽃거리축제등 15개 축제를 2021년 경기관광특성화축제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특성화축제란 시·군의 다양한 목적이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역특산물·전통역사 등 유형별로 특화해서 특색 있게 성장시키고자 하는 지역축제를 말한다.

 

도는 시·군으로부터 22개 지역축제를 신청 받아 2121년 축제 개최계획에 대한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15개를 경기관광특성화축제로 선정했다.

 

정조효문화제는 화성시의 역사와 전통을 대표하고 효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것으로 매년 융·건릉과 용주사 일원에서 개최된다. 문화제에서는 정조대왕 능행차 등이 펼쳐지며, 관광객에서 효의 대한 의미를 되짚어 보게 한다.

 

안산김홍도축제는 지역의 인문자산인 김홍도를 활용한 마당극을 연출하고 벼타작, 투호던지기 등 다양한 전통 체험과 참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김포아라마린페스티벌은 변화하는 관광 환경에 맞춰 하이브리드 방식의 드라이브 인 워터 콘서트를 진행한다. 차 안에서 현장 공연을 즐기는 동시에 가정에서는 축제 키트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이처럼 시·군은 그 지역 고유의 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그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개최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도는 선정한 경기관광특성화축제에 대해 이달 중 도비 보조금을 3천만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군에서는 이를 축제의 핵심 프로그램 운영비나 홍보비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경기관광공사에서는 맞춤형 컨설팅과 홍보 등을 지원하고, ·군 등 축제를 추진하는 주체에 대해 역량강화 교육 등을 실시함으로써 경기관광특성화축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간 다양한 지원을 한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경기도는 시군별 다양한 형태의 지역 환경과 역사·문화를 보유하고 있으며, 각각의 특색 있는 축제를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준비하고 있다독특하고 차별화된 경기도의 지역축제를 놓치지 말고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