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시성의 건강칼럼 58]모발 성장을 촉진하고 굵어지는 오이 Food Therapy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4/05/20 [09: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장시성 혜인쇼트산업 대표/ 밥상주치의 원장     ©화성신문

오이는 약 1500년 전 삼국시대에 중국으로부터 도입된것으로 추정되며 3000년전부터 재배되어 온 역사 깊은 먹거리 중 하나이다. 오이의 화학물질이 입안 박테리아를 죽여 구취를 없애주기도 하며, 오이 속 미네랄 이산화규소는 머리카락, 손톱, 발톱을 윤기나고 강하게 해주고, 모발 성장을 촉진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오이에는 수분 95.5%, 열량은 100g당 11kcal이며, 섬유질 함량은 0.5g 혈당 부하(특정 음식을 먹은 후 그 음식이 사람의 혈당 수치를 얼마나 높이는 지를 추산하는 수치)는 1로 거의 없다는 뜻이다. 예시(포도 46 ,사과 38, 수박 72).  오이에는 단백질 0.7%, 지방 0.1%, 탄수화물 3.4%, 섬유질 0.4%, 회분 0.4%로 특별한 영양가는 없으나 비타민 A 56I.U., 비타민 C 15㎎, 비타민 B1 0.06㎎, 비타민 B2 0.05㎎ 등이 풍부해 우수한 비타민 공급체이다.

 

항암 작용으로 유방암, 자궁암, 난소암, 전립선암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리그난(피노레시놀, 라리시레시놀 및 세코이솔라리시레시놀)으로 불리는 폴리페놀을 가지고 있다. 또한 쿠쿠르비타신이라는 식물성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으며 이들도 항암작용을 한다. 오이추출물은 전염증성 효소(시클로-옥시게나이제 2또는 COX-2)의 활성을 부분적으로 억제해 불필요한 염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오이에 비타민 C와 베타카로틴 등이 있고 케르세틴, 아피제닌, 루테올린, 캠페롤 등 항산화 플라보이드를 가지고 있어 효능을 더해 주고 있다. 케르세틴은 히스타민의 방출을 막는 것으로 알려진 항산화제이며 케르세틴이 풍부한 음식은 천연항히스타민제로 알려져 있다. 또한 켐페롤은 암을 퇴치하고 심장질환과 같은 만성 질병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아유르베다의 원칙에 따르면 오이를 먹으면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인 위장 내 과열을 해소시켜 줄 수 있다고 한다.

 

오이에는 비타민 B1, 비타민 B5, B7(바이오틴)을 비롯한 여러가지 비타민 B 군이 들어있고 비타민류는 불안감을 완화하고 스트레스로 인한 피해를 완충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B5은 판토텐산으로도 불리운다. 뇌의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피세틴(fisetin)이라는 항 염증성 플라보놀을 함유하고 있다. 이는 우리의 사고력과 관련된 활동을 더 빠른 속도로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호르몬 합성을 촉진하는데 이는 각각의 장기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어 모든 세포시스템을 건강하게 유지시키는데 공헌한다.

 

건강한 소화에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두 요소인 물과 섬유를 함유하고 있으며 주스 또는 샐러드에 추가하면 1,000kcal당 50g인 체내 섬유질량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위산 역류로 고생하는 경우 식수가 위의 pH를 일시적으로 올려 급성 위산 역류 증상을 억제할 수 있다. 물이 풍부한 오이가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다. 오이 껍질에는 불용성 섬유소가 함유되어 있어 대변의 부피를 늘리는데 도움이 된다. 이는 음식이 더 빨리 소화관을 통과하도록 도와 건강한 배변을 가능하게 한다. 신선하게 만든 녹즙을 마시면 비타민, 미네랄 및 효소가 파손되지 않고 인체 내로 바로 들어가기 때문에 마치 이러한 영양소를 정맥 내에 주입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몸에 필요한 영양소가 풍부하고 pH가 최적의 균형을 이룰 때 활력을 주며 면역계가 활성화된다.   

 

오이는 낮은 혈압 수치와 관련된 칼륨을 함유하고 있다. 칼륨이 세포의 안과 밖에서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은 신체가 제대로 기능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 전해질인 칼륨은 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 일정 농도(세포 내부가 외부보다 약 30배 높음)를 유지해야 하는 양전하 이온이며 나트륨과 상호 작용하여 신경 충동 전달, 근육 수축 및 심장기능을 조절하도록 돕는다. 

 

오이에 있는 플라보노이드와 탄닌은 자유 라디컬 소거 및 통증 완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민간요법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전통적으로 이 식물은 두통 치유에 사용 되며, 씨앗은 냉각과 이뇨 작용을 하고 과 일 주스는 영양가가 높으며 여드름 피부용 로션의 역할을 한다.

 

참고사항: 기질적으로 차가운 성질을 띠고 있어 양인 체질에 적합하며 음인 체질은 설사와 복통을 호소할 수 있어 주위해야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