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탄2산단 조성, 원주민-동탄주민 갈등으로 확대
신도시 주민·환경연합…청정 동탄 파괴 ‘절대불가’
장지리 시민…아파트값 걱정뿐 ‘원주민 배려필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7/07/27 [08: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기도청 앞에서는 동탄2산단 조성에 찬성하는 장지리 원주민들과, 반대하는 동탄신도시 주민들의 집회(아래사진)가 도로 한 개를 사이에 두고 동시에 열려 우려를 샀다.     © 화성신문
▲     © 화성신문


동탄2일반산업단지 조성을 둘러싸고 동탄면 장지리 주민과 동탄2신도시 입주민들의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 특히 산단 조성이 자칫 원주민과 신도시 주민간 갈등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 

 

경기도 지방산업단지심의위원회가 26일 4차 회의를 개최하고 동탄2일반산업단지 승인을 심사할 예정인 가운데, 지난 25일 경기도청 앞에서는 산단 조성에 찬성하는 장지리 원주민과, 반대하는 동탄2신도시 주민, 화성환경운동연합이 도로를 사이에 두고 각각 집회를 개최했다. 

 

동탄2일반산업단지는 동탄면 장지리 일원 약 7만 7,000여평에 조성이 추진되는 사업으로 동탄신도시 주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대로 인해 3번에 걸쳐 심의가 연기된 바 있다. 

 

이날 장지리 원주민들은 동탄2산단 조성을 허가 해야 한다며, 동탄2신도시 주민들은 반대해야 한다며 각각 목소리를 높였다.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지만 주민들간의 갈등은 고조되는 모양세다. 

 

장지리 원주민들은 동탄2산단 조성이 난개발로 인한 피해를 막고 집중화된 환경오염원 관리로 지역발전에 일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원주민들은 특히 동탄신도시 주민들이 원주민에 대한 생각없이 산단 조성으로 인한 아파트가격 하락만 걱정하고, 화성환 경운동연합도 무책임한 주장만 계속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반대로 동탄2신도시 주민들은 동탄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지역에 산단이 조성될 경우 막대한 환경피해가 우려되고, 이로인해 전국 최대의 녹지율로 생태환경도시를 표방한 동탄신도시가 무너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화성환경운동연합 역시 제대로된 환경영향평가가 이뤄지지 않고 인근에 동탄3 산업단지가 조성돼 환경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크다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가장 큰 쟁점은 산업단지 조성으로 인한 효용성 문제다. 장지리 원주민들은 개별 공장의 입주를 막을 수 없는 상황에서 산단이 환경오염물질 관리에 유익하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지역발전에도 역할을 할 수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동탄2신도시 주민들과 화성 환경운동연합은 2산업단지에 이어서 동탄3일반산 업단지, (가칭)장지도시첨단 산업단지 조성도 추진되고 있어 동탄신도시가 산단으로 둘러싸이는 사태까 지 우려된다며, 수도권 남부의 청정지역으로 유지시켜야한다는 생각이다. 

 

김경배 동탄2신도시총연합회 회장은 “일부에서는 산업단지 조성이 오염물관리에 유리하다고 하지만, 2산단에 입주하는 업체들은 대부분 제조업”이라면서 “오염물질 배출업체가 수백개가 들어오면서 청정도시 동탄은 오염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특히 동탄2산단은 3산단 조성 등을 염두에 두지 않고 환경영향평가가 날림으로 시행돼 더욱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한철 화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도 “산단 예정 부지인 장지리 숲은 법정보호 멸종위기 야생동물과 반딧불이 등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라며 “경제적 이익보다는 자연환경을 보전하는 것이 경제적·사회적으로 훨씬 더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백재원 장지리 주민대표는 “화성시와 용인시의 경계선에 위치한 장지리 인근에는 용인시의 오염배출 업체가 대거 몰려 있어 그동안 악취 등 환경오염으로 인한 피해가 컸다”면서 “동탄 주민들은 이처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주민에 대한 배려없이 오직 집값하락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오염물질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로 인해서 인해 오히려 환경개선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며 “특히 일자리 창출로 인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양측간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대화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화성 정치권의 한 인사는 “어떤 이유에서든 주민간 갈등이 이어져서는 안된다”면서 “26일 산단조성에 대한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양측 주민과 환경단체, 화성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대화체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서민규 기자(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