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재단 부실운영 비난 ‘봇물’
지역여론, 미디어센터 등 기형운영 지적… 재단, “내부 논의 후 점차 개선해 나갈 것”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9/27 [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시문화재단의 부실운영(본지 8월 30일·9월 6일자 1면 보도)에 비난여론이 거세다.

 

특히 시민, 학계, 문화계 등을 망라해 재단 운영개선을 요구하는 소리가 높다.

 

우선 이용자들은 미디어센터 등 재단 시설의 불합리한 운영을 지적했다.

 

주부 우 모(34·반송동) 씨는 “대학시절 영화 연출을 전공해 미디어센터 개관을 누구보다 손꼽아 기다려왔다”며 “하지만 센터가 문을 연 지 몇 개월이 지나도 관심 가질만한 프로그램은 준비조차 안 돼 있어 발길을 끊은 지 오래”라고 했다.

 

직장인 김 모(41·영천동) 씨도 “동탄복합문화센터에서 아이들에게 줄 (코리요)팬시용품을 사려는데 주변에 안내직원 한 명 없어 황당했다”며 “명색이 시 홍보용품인데 시 본청과 산하기관 행정이 따로 노는 것 아니냐”고 했다.

 

문화계도 지역예술인 발굴에 미온적인 재단의 사업방향을 질타했다.

 

한국하모니카협회 관계자는 “지역축제 등 크고 작은 행사에 우리 고장 문화예술인이 초청공연에 참가하는 사례는 극히 드문 실정”이라며 “시나 문화재단이 행사 자체에만 치중해 지역예술인 발굴과 육성은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앞뒤가 바뀐 미디어센터의 사업추진도 짚고 넘어갈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

 

전 한국지방행정학회 이사 A 씨는 “시 재정이 투입돼 운영되는 기관이 일부 사업에서 명확한 계획도 없이 업무를 시작한 것부터가 기형적 행정”이라며 “누군가의 치적과 성과가 아닌 지역문화예술 진흥이라는 재단설립 취지부터 다시 살피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반면 화성시문화재단은 내부 검토 후 개선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내놨다.  

 

재단 사무국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개선방향과 내용은 밝힐 수는 없지만 내부 논의를 거쳐 필요한 사항은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