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교-교사-부모 상호신뢰부터’
도교육청, 학교 민주주의 실현 원탁토론…대토론회 정례화, 이해 의무교육 등 제시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7/11/01 [10: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학교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교육공동체 대토론회’에서 학생, 학부모, 교원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제공     © 화성신문

 

지난 26일 라비돌 신텍스에서 학교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집단토론이 열렸다.

 

신뢰에 기초한 상호존중에 화제가 모였으며, 교육당국도 정책입안 의지를 보였다. 

 

경기도교육청이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학생, 학부모, 교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은 교육공동체 원탁토론과 교육감 타운홀 미팅으로 나눠 진행됐다. 

 

우선 원탁토론은 4가지 주제로 10명씩 50개 조로 나뉘어 이뤄졌다.

 

토론주제는 ▲소통과 공감의 행복한 학교 ▲존중과 배려의 따뜻한 학교 ▲자율과 자치의 민주적 학교 ▲함께 실천하며 성장하는 학교 등이다. 

 

이날 참가학생들은 교사와의 자유로운 의견교환과 신뢰구축을 강조했다.

 

조 모(11) 군은 “스스로 생각을 언제 어디서든 거리낌 없이 말하려면 상대와의 믿음이 중요하다”며 “선생님들도 학생들의 의견에 좀 더 귀 기울여 마음 써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유 모(14) 양은 “학교는 자치와 자율을 강조하면서 실제론 학생들 사생활에 지나치게 개입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학생-교사간 자유롭게 의견이 오갈 수 있는 의식전환부터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학부모들도 학생, 교사, 부모 등 교육공동체간 의견소통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주부 김 모(41·반송동) 씨는 “아이들이 건의할 내용을 자유롭게 말하기 위해선 선생님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소통의 장을 일상화 하는 게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대토론회 정례화, 이해교육 의무화, 토론교과 개설 등이 의견으로 제시됐다.

 

이에 이재정 교육감은 “학생과, 교사, 교장, 학부모 등이 서로 활발한 소통으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분위기를 함께 조성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각 교육 주체가 참여하는 대화의 장이 자주 마련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오후 4시 15분부터 60분간 도교육청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됐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