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수출 10개월 만에 1천억 달러 회복
다변화전략 등 수출중기 전략적 지원 결실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7/11/28 [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수출이 연초에 목표했던 1천억 달러를 조기 회복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10월 경기도 수출은 100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경기지역 누적 수출은 1,017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8.9% 증가하며 10개월 만에 수출 1,000억 달러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는 수출 1,000억 달러 회복을 목표로 수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구축해 다각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해왔다.

 


먼저 지난 1수출 플러스 전환을 위한 통상전략을 발표했다. 수출 1,000억 달러 회복, 고용 2만명 창출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경기도 중소기업을 내수·수출초보기업, 수출유망기업,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분류하고 각 단계별 맞춤형 육성 전략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올해 총 2285,6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도내 13,000개 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난 3월 사드 사태 본격화에 따라 대중국 수출기업들의 피해가 이어지자, 비관세 장벽 강화 등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4도 외교·통상·투자 연계 다변화 전략을 수립했다. 외교·통상·투자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미·중을 대체할 아세안·중동 등 신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골자다.

 


, 중국정부의 불허로 개최가 어려워진 선양 G-FAIR를 취소하고 두바이 G-FAIR로 대체했다. 두바이가 중동·북아프리카의 관문이면서 자체 제조기반이 취약한 곳이라는 점을 활용, 도내 60개사가 참가해 상담 2,3591699만 달러, 계약추진 7234,185만 달러라는 쾌거를 이뤘다.

 


도는 내년에도 보호무역주의 등 국제무역환경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고 중소기업이 근본적인 수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한중관계개선에 따라 대중국 경제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중국 GBC 4개소(상하이, 선양, 광저우, 충칭)를 활용해 CCPIT(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등 중국 주요기관 및 유력 바이어 네트워크를 재구축 하고 중국 주요지역을 대상으로 통상촉진단 파견 및 수출상담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수출기업의 기본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수출보험,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 확대 및 기업의 선호도가 높은 전시회 개별참가 지원한도를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FTA 활용지원사업 지원기업 및 글로벌 B2B, B2C 사이트 활용 온라인 마케팅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임종철 도 경제실장은 수출 1억 달러의 조기 회복은 수출기업, 경기도 등 유관기관 모두가 합심하여 달성해낸 성과라며 그러나,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자국이익 우선보호무역주의의 대두에 따라 무역장벽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중국과의 무역갈등도 언제 다시 재발할지 모를 일이므로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수출회복세를 지속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