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덕원-동탄선 ‘능동역’ 설치 가능할 듯
사업비 50% 500여억원 화성시 부담조건
기재부, 22일 총사업비심의위원회 통과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7/12/27 [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인덕원 - 동탄 복선전철 노선도     © 화성신문

 

사업타당성 문제로 인해 B/C(비용 편익분석)와 설계적정성에 대한 재검토가 이뤄졌던 인덕원선 능동역이 화성시가 사업비의 50%를 부담할 경우 설치가 가능해졌다. 특히 채인석 시장이 사업비 부담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성시에는 인덕원선 능동역, 메타역, 기산반월역 3개 정거장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총사업비심의위원회에서 인덕원선 문제가 논의됐다. 이 결과 B/C가 나오는 능동역과 북수원역 (수원 교육원삼거리역)의 경우 해당 지자체가 비용의 50%를 부담 할 경우 역설치가 가능해졌다. 반면 B/C가 부족한 흥덕역과 호계사거리역은 건설비용 전액을 해당 지자체인 용인시와 안양시가 부담해야 한다. 

 

능동역 설치비용은 986억원으로 화성시는 이중 절반인 500여억원을 부담해야 할 전망이다. 100% 자부담을 하는 안양 호계사 거리역은 910억원, 용인 흥덕역은 1,580억원이 필요하고, 수원 교육원삼거리역은 741억원의 50%를 부담해야 한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지난 22일 민주평통 화성시협의회 송년의 밤 행사에서 “기재부가 설치비용의 50%만 부담하면 능동역 설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면서 “능동역 설치를 위해 시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설치비용 부담이 가능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사업비를 분담할 경우 시의회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최종 확정까지는 다소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원욱 국회의원은 의정보고를 통해 “22일 인덕원 동탄선 건설이 기획재정부 총사업비심의위원회를 통과함으로써 연말 늦어도 내년초 사업발표가 예상된다”며 “협의과정에서 채인석 시장의 지자체 분담이 큰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형남 국민의당 화성을 지역위원장도 “동탄신도시 주민들의 염원을 외면하지 않고 성탄절 전 (능동역 유치를) 확정발표한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시민들이 좀더 편리하게, 행복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철이 건설되도록 힘과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덕원부터 서동탄까지 33.3km의 복선전철을 건설하는 인덕원선은 경기 서남부 교통난 해소의 핵심사업이다.

 

화성시에는 지난 2014년 메타역, 기산반월역을 설치하기로 확정됐고 2015년 추가로 능동역을 추가 설치키로 했다. 그러나 국토부의 경계성 등을 통한 타당성 문제로 인해 지난 2년간 적정성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왔다. 

 

이후 화성시 민관정은 능동역 유치를 위해 전력을 기울여왔다. 능동역 인근은 임대주택단지가 건설되고 삼성전자 등 대규모 출퇴근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다. 또 기산·반월지구 등 주택건설이 확대되고 각종 공공기관 설립추진에 따라 유동인구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인덕원선을 이용하는 화성시민은 동탄과 태안 동부 등 40여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서민규 기자(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