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마로 60대 청각장애인 숨져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1/06 [10: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성소방서 대원들이 안녕동 주택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현주 시민기자 제공     © 화성신문

 

안녕동 주택 화재로 홀로 살던 60대 청각장애인이 숨졌다.

 

6일 화성소방서 등에 따르면 오후 3시40분께 화성시 안녕동의 단독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A(66·청각장애6급) 씨가 사망했다.

 

A 씨는 가족 없이 홀로 폐지 줍는 일로 생계를 유지해 왔다고 동네 주민들은 전했다.

 

이날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0여 대와 인원 30여 명을 투입해 오후 4시50분께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95㎡ 규모의 주택이 전소돼 50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것으로 관계당국은 추산했다.

 

이들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A 씨 시신을 부검해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