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문화재단, 문화기록관 설립 추진
옛 서울대 농생대 부지 활용 건립 구상…생활, 음식, 패션 등 문화 전반 정보수집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1/17 [0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문화자료를 수집하고 보관하는 기록관이 세워질 전망이다.

 

경기문화재단 설원기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의 국립박물관과 미술관을 관리하는 스미스소니언재단이 만들어지게 된 당초 목적은 미국 전역의 문화를 수집하고 기록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도 경기도 문화와 역사를 수집하는 기록관을 옛 서울대 농생대 부지(수원시 서둔동) 상상캠퍼스에 세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생활, 음식, 패션 등 문화 전반에 걸쳐 정보를 수집해 기록한다는 계획이다.

 

설 대표는 또 올해 도민들의 문화공유 기회 확대에 역점을 두겠다고도 했다.

 

그는 “문화 활동가들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도민과 예술가의 소통 기회를 확대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문화 공유가 자유롭고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문화콘텐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빅데이터와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경기도뮤지엄(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을 스마트 뮤지엄으로 전환하고, 편의시설과 노후시설 등도 개선해 도민 누구나 부담 없이 공연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