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대 출신 체육교사 초교 온다!’
도교육청, 전 국가대표 등 체육강사 지원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4/09 [19: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달부터 국가대표 출신 체육지도자들이 일선 초등학교에 배치된다.

 

경기도교육청은 4~11월 전 국가대표 선수 등 외부 체육전문 강사들이 도내 초등학교 체육 시간에 참여해 학생들을 가르치는 ‘초교 체육강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스포츠 전문강사가 없는 초등학교 120곳이다.

 

종목은 핸드볼, 탈춤, 에어로빅, 뉴스포츠, 체조 등 5개다.

 

강사진은 종목별 강사, 문화재 이수자 등 92명으로 꾸렸다.

 

이 중 우선희, 최임정 등 핸드볼 전 국가대표 14명도 함께 포함됐다.

 

이들은 학급당 20시간, 학교당 80시간씩 각 초교 체육 시간에 참여한다.

 

도교육청은 시범사업 후 내년부터 지원대상을 2배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도 교육청 체육건강교육과장은 “어린 시절 스포츠 활동은 건강한 미래를 가꾸는 자양분”이라며 “체육 수업 활성화 방안 차원에서 전문강사를 영입, 수업의 질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