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생자살 예방 손 걷어 부쳐’
도교육청, 학생위기지원단 상설기구 추진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5/14 [01: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청소년 가출, 일탈, 자살 등 예방 기구의 상설화가 추진된다.

 

11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출범한 학생위기지원단의 운영 기간을 1년 연장하고 향후 상시기구로 두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당시 자살시도 등 위기학생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감 직속기구로 만들어졌다.

 

공무원, 장학사, 상담사 등 7명 규모로 1년 한시기구로 출범했다.

 

이들은 그간 자살예방교육 프로그램 개발, 교원 연수 등 활동을 해왔다.

 

올해 하반기에는 병원형 학생상담지원시설 Wee센터 4곳을 신설할 예정이다. 

 

또 심리상담비와 치료비 지원, 학부모 자살예방 교육 프로그램 개발도 준비중이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일선학교에서 위기 학생들에 대한 지원 요구가 갈수록 늘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 따라 향후 학생위기지원단을 상시 기구로 두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도내 학생자살은 2015년 24명, 2016년 27명, 2017년 34명으로 증가추세다. 

 

원인은 가정불화 및 가정문제가 32.5%, 원인 미상(유가족의 공개 거부 등) 26.8%, 우울증 19.5%, 성적 비관 16.3% 순으로 집계됐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