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대 대학정상화 ‘난맥상’
노조, 학교 정상화 성명서 발표…이 전 총장 측근세력 사퇴론 제기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6/11 [08: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수원대학교 교양학관 건물 외벽에 이인수 전 총장 측근 이사진의 사퇴 등 대학 정상화를 요구하는 내용의 펼침막이 걸려 있다.     © 화성신문

 

수원대학교가 대학 정상화를 둘러싼 내홍으로 시끄럽다.

 

사학비리, 미투 폭로에 이어 임원 사퇴론까지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이번엔 대학 노조가 학교 정상화를 위한 적폐청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대 직원노동조합은 지난 4일 성명서를 내 “지난해 교육부 실태조사 결과 드러난 이인수 전 총장의 100억 대 교비 횡령 및 회계 부정, 27억 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사립학교법 위반 등 일련의 사태에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며 “대학 구성원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교육적폐 청산을 위해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대학은 수 차례 교육부 평가에서 최하위였고, 만일 올해 또 최하위급 평가를 받아 재정지원 제한에 들어간다면 대학 구성원 모두가 용납지 않을 것”이라며 “학교 측에 민주적 대학운영과 대학 정상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직원노동조합, 학생자치단체가 포함된 대학정상화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전 총장 측근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대학 정상화 요구를 수용할 의지가 없다면 이미 교육부로부터 임원취임승인취소 (해임) 처분을 받은 이인수 전 총장의 측근들로 구성된 법인 이사들과 징계처분을 받은 대학 주요 보직자들은 현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교육부는 회계부정, 부정인사 등 사학비리 책임을 물어 이인수 전 총장과 학교법인 이사진 7명의 임원취임승인을 취소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학 측은 지도부 사퇴론에 선을 긋고 직접 언급을 피했다.

 

수원대 관계자는 “직원과 교수, 학생과 서로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학교가 추진중인 혁신이 중단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