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영호교수의 Leadership Inside 40] 약점을 고쳐줄 것인가 강점을 이야기할 것인가
조영호 아주대 경영대학 교수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8/11/05 [13: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조영호 아주대 경영대학 교수     ©화성신문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는 복싱선수로서 필수적인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 주먹 크기, 팔 길이 그리고 펀치력 등이 다른 선수들보다 못했다. 그가 프로로 전향한 후 경기를 가진 당시 헤비급 챔피언 소니 리스턴(Sonny Liston)과 비교할 때 더욱 그러했다. 도박사들은 1964년 두 사람의 경기를 7:1이나 8:1로 리스턴의 일방적인 승리를 점쳤고, 그래서 경기장은 반밖에 차지 않았다. 그러나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 리스턴의 전설적인 주먹은 맥을 추지 못했다. 알리는 민첩한 발놀림과 유연한 상체 움직임으로 상대의 주먹을 피해 다니며 가끔 잽과 연타를 번개같이 날렸다. 경기는 6회 후 리스턴의 기권으로 끝났다.

 

이렇게 시작된 알리의 권투는 곧 전설이 된다. 1960년부터 81년까지 21년의 선수 생활을 통해, 57승 37KO 승, 5패의 기록을 남겼고, 통산 19차 타이틀 방어, 세 차례 헤비급 챔피언 등극이라는 대기록을 남긴 모하마드 알리. 그는 어떻게 그렇게 되었을까? 그는 권투선수로서 약점이 많았지만 그 약점에 연연하지 않고, 남이 갖지 못한 자신만의 강점을 갈고 다듬었던 것이다. 민첩함, 유연성, 그리고 두뇌플레이 능력이 그의 강점이었다. 모두가 펀치력을 키우고 있을 때 그는 풋워크로 피하는 기술을 개발했고, 모두가 난타전을 준비하고 있을 때 그는 심리전으로 맞섰다. ‘나비같이 날아 벌같이 쏜다.’ 그는 이런 유연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었던 것이다.

 

A씨는 영업사원으로서 치명적인 약점이 있었다. 언변이 좋지 못했고 또 술을 잘 못했다. 의사소통 훈련도 많이 받고 어린이들처럼 웅변 학원도 다녔으나 남하고 이야기를 할라치면 자꾸 자신감이 떨어지고 횡설수설하는 경우가 많았다. 우리나라에서 영업은 반 이상이 술 실력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시원치 않았던 것이다. 대신 그는 책 읽기를 좋아했고, 글쓰기나 메모는 잘 하는 편이었다. 그리고 술은 못해도 운동은 좋아했다. 

 

그래서 그는 사람을 만날 때, 노트에 꼭 메모를 하고 그 메모를 근거로 해서 또박 또박 이야기하기로 했다. 그리고 사진이나 그래프 같은 자료를 잘 모아서 고객들에게 직접 보여주는 노력을 기울였다. 말 잘하는 동료들은 A씨처럼 열심히 메모를 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고객들에게 적당히 둘러대는 경향이 있었다. A씨는 이들과는 달리 말수는 적었지만 항상 근거 있는 이야기를 고객에게 전달했던 것이다. 또한 A씨는 술자리 보다는 운동 자리를 많이 만들었다. 조기 축구도 나가고, 등산도 하고 그러면서 그런 모임에서 총무도 하면서 회원들과 돈독한 관계를 만들었다.

 

A씨의 영업실적은 사내에서 단연 톱이었다. 그가 가지고 있던 강점을 긍정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다.

사람은 누구나 강점이 있고 약점이 있다. 태어날 때부터 남보다 소질이 있는 부분이 있고 그렇지 않는 부분이 있다. 소질이 있는 부분은 조금만 배우고 조금만 노력해도 성과가 나타난다. 반면에 소질이 없는 부분은 노력한 만큼 결과가 없다. 흔히 우리는 강점은 유지하고 약점은 보완한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완벽한 경지에 오르려고 하나 사실은 강점도 크게 빛을 발휘하지 못하게 되고 약점도 별로 개선되지 못하는 어정쩡한 인재가 되고 만다. 10을 노력한다면 오히려 강점을 더욱 강하게 하는데 7을 투자하고, 약점을 보완하는데 3을 쓰라는 말이다. 우리는 그 반대로 하는 것을 개발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게 잘못된 것이다.

 

그러면 리더가 할 일은 무엇인가? 첫째로 부하의 강점을 찾아주는 것이다. “이 친구는 어떤 소질이 있을까?” 하면서 다양한 일을 시켜보고 또 관찰하고 대화를 해야 한다. 둘째는 그 강점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 그리고 셋째는 강점을 더욱 갈고 다듬을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자극을 해야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강점에 대한 피드백을 해주어야 한다. 이런 리더십을 강점기반 리더십이라 한다.

 

갤럽 조사에 의하면, 강점을 많이 이야기하는 상사 밑에서 부하들은 61%가 일에 몰입하고, 1%가 반발하는 반면, 약점을 많이 말하는 상사 밑에서는 45% 가 몰입하고 22%가 반발한다고 한다. 당신은 부하와 강점을 이야기하는가 약점을 이야기하는가? 

 

(choyho@ajou.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