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LG화학(051910)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8/11/08 [1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성신문

시장의 흐름이 불안하게 흘러가는 모습이다. 지수가 크게 하락하면서 전반적인 시장의 흐름이 좋지 못 한 상황이다. 그리고 이런 흐름이 단기 흐름이 아닌 상황이라는 것이 더 문제로 보인다. 따라서 시장의 흐름을 면밀히 관찰하고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한국시장은 약간 억울한 측면도 있다는 생각이다. 사실, 이렇게까지 무너질 상황은 아니기 때문이다. 한국시장은 최소한 단기 반등이 가능한 흐름이었는데 해외증시 영향으로 같이 무너지는 상황을 맞이했다. 따라서 해외증시가 조금만 안정된다면 한국시장의 단기 반등은 충분히 가능한 상황으로 보인다.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종목들의 흐름도 좋지 못 한 상황이다. 우량주와 테마주를 막론하고 함께 약한 흐름을 보이는 중이다. 그래서 오늘은 기업 흐름도 좋고 주가의 흐름도 안정적일 수 있는 종목이지만 지수로 인해 억울한 흐름을 보이는 종목 중의 하나를 살펴볼까한다. 그래서 오늘 고른 종목은 LG화학이다. LG 그룹의 종합 화학 기업으로 꾸준한 흐름과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기업이다. LG화학의 시작은 1947년 창립한 락희화학공업사다. 1951년 국내최초로 합성수지 성형제품을 생산했고, 꾸준히 우리 생활과 밀접한 제품을 생산하면서 성장했다. 1974년에는 럭키로 상호를 변경했고, 이후에도 꾸준히 성장하는 흐름을 보였다.

 

이후 1995년 현재의 상호인 LG화학으로 변경했으며 1999년 청주에 2차전지 공장을 준공하고 리튬이온전지를 생산하는 공장을 준공했다. 이후의 흐름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다. 2차전지 분야에서 꾸준한 성과를 만들어냈고, 합병 등으로 규모를 키우고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런 흐름이 현재의 세계적인 2차전지 기업을 만들었다는 생각이다. 꾸준히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으며 향후 흐름 역시, 큰 걱정이 없는 상태다. 증시에는 1969년 상장했고, 2001년에 기업 분할을 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췄다.

 

주가의 흐름은 초기와 비교하면 엄청난 상승을 했지만 2011년이 고점일 정도로 주가 측면에서는 억울한 상황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지수의 흐름을 감안하면 당분간 강한 상승세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언젠가 시장이 안정되면 큰 어려움 없이 주가의 상승이 가능한 종목인 것은 분명하다. 따라서 당분간은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꾸준히 관찰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생각이다.(?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