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소득층 가구에 4,500만 원까지 저리 전세금 대출
보증료‧이자 2% 도 지원…최대 67.2% 주거비 완화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4/15 [08: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좌측부터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권준학 NH농협은행 경기본부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 화성신문

경기도, 한국주택금융공사, NH농협은행은 지난 10일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 저소득층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5월부터 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4,500만 원까지 전세금 대출이 지원된다. 보증료와 이자 2%를 경기도가 지원할 예정이어서 기존 대출 대비 최대 67.2%의 주거비 완화효과가 기대된다.

 

3개 기관은 도민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제도적, 행정적 지원에 관한 사항 도내 저소득·서민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협약 상품의 출시 협약 수행과 관련한 자료 및 정보 교류, 홍보 협력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른 첫 번째 사업으로 3개 기관은 민선7기 경기도 공약인 경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보증 및 이자 지원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정부나 은행권에서 전세금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소득층이나 신용등급이 낮은 가구에 최대 4,500만 원의 전세금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대 10년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1만 가구 지원이 목표다.

 

구체적 지원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증장애인, 소년소녀가정, 비주택거주민(고시원 등), 주부 및 일용직, 무직자 등 저소득층 또는 무소득자까지 가능하다.

 

지원과정은 전세금 대출을 원하는 사람이 시군 주민센터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경기도가 이를 모아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추천하게 된다. 도의 추천서를 토대로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전세금 대출에 필요한 보증서를 발급해주면 농협은행이 심사를 통해 대출금을 신청자에게 전달하는 구조다.

 

경기도는 이 과정에서 신청서 접수와 추천서 발행 등 사업을 총괄하기로 했다. 특히 보증서 발급에 필요한 보증료와 대출로 발생하는 이자 가운데 2%를 지원할 예정이다. 4,500만 원을 금리 3%로 대출받았다고 가정할 경우, 경기도 저소득층 전세금 지원을 받게 되면 일반 대출 대비 922,500원의 주거비 부담(67.2%) 절감효과가 있다.

 

이재명 지사는 높은 집값의 근본적 해결방법은 누구나 원하면 공공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지만 그 이전에 힘겨운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주거안정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계속해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으면 좋겠고, 필요하면 계속해서 혜택을 늘려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