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남기 부총리, 새해 첫 행보로 ‘힘펠’ 방문
50억 신규투자 통해 제로에너지 사옥 준공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1/13 [10: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남기 부총리(좌측)이 김정환 힘펠 대표이사로부터 회사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화성신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지난 9일 새해 첫 현장행보로 화성 소재 수출중소기업 힘펠을 방문해 김정환 대표이사 등 현장 근로자를 격려하고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힘펠은 지난 20181120일 후보자 신분의 홍남기 부총리가 수출중소기업 현황파악을 위해 방문하였던 기업으로, 환풍기 및 환기시스템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2019년 매출은 636억 원, 고용인원이 140여 명은 강소기업이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 등이 방문한 힘펠의 제로에너지 신사옥공장은 지난 12월 준공된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공장으로 에너지자립률 28.5%, 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해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남방·북방으로의 수출을 확대하여 수출 100만 불탑을 수상하고, 50억 원의 신규투자를 통해 제로에너지 신사옥·공장 준공한 힘펠을 격려하고 “2020년 경기반등의 모멘텀을 확실히 마련하고 경제도약을 위한 성장 잠재력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2020년 수출중소기업 관련 정부 정책 방향으로 투자·수출 촉진을 위해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남방·북방 등 새로운 수출시장 개척을 중점 지원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 시기 경제체질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스마트 팩토리 보급 등 제조업 혁신에 역점을 둘것임을 밝혔다.

또한 최저임금제·52시간제 보완 등을 통해 고용의 안정성과 유연성을 지속 강화해 나가고, 단기 경기대응 측면 이외에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R&D 투자 확대 등 미래대비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