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화성 경찰·소방 24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정지 환자 살려낸 화성소방서 새내기 구급대원
현장 투입 이틀만에 소중한 생명 구해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1/16 [09: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실천 투입 이틀만에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데 일조한 김수현 화성소방서 소방사.     © 화성신문

화성소방서(서장 조창래) 119 구급대원들이 지난 13일 팔탄면 지월리 소재 공장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환자의 생명을 정확한 의료지도와 신속한 응급처치로 구했다.

 

이날 소방장 이경춘, 소방교 이정목, 소방사 김혁, 박규남, 김수현, 구급대원은 119재난종합상황실로부터 갑자기 환자가 쓰러졌다는 지령을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상황실의 의료지도 하에 직장 동료가 가슴압박 중이었으며, 환자는 의식,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대원들은 전문심장소생술을 시행, 흉부압박과 자동심장충격기(AED)를 활용해 재세동을 실시했다. 환자는 현장에서 의식을 되찾아 전문의의 의료지도 하에 즉시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

 

특히 이날 20191227일자로 신규 임용된 김수현 소방사가 구급 현장에 투입된 지 이틀만에 선배들과 생명을 구했다.

 

김수현 소방사는 실전과 같은 교육과 선배들의 지도 덕분에 실수 없이 처치할 수 있었다앞으로도 더 많은 생명을 살리기 위해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소방관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창래 화성소방서장은 심정지 환자의 소생은 심폐소생술 등 초기 처치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실전에 활용 가능한 훈련과 교육을 통해서 응급환자의 소생율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