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공직자, 해피드림 사업 통해 청소년 지원 앞장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2/10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시 공직자들이 지난 2009년부터 해피드림 정서지원사업을 통해 자발적으로 급여의 일정부분을 모금해 저소득가정 청소년의 특기적성 교육비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294명의 공직자가 참여해 18명의 학생을 후원한데 이어, 올해는 200여명이 증가한 496명이 참여를 약속해 지원 대상자도 28명으로 대폭 늘었다. 이들 학생에게는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매월 13만원의 특기적성 교육비가 지원된다.

 

박민철 화성시 복지정책과장은 올해 참여자가 늘어 더 많은 학생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기쁘다아이들이 보다 다양한 기회를 통해 당당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피드림 정서지원사업은 지난 5년간 공직자 총 1,855명이 참여했으며, 146명의 청소년을 후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