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내 주민등록 둔 관외 사업장 운영 소상공인에도 생계비 지원
화성시, 18~27일 신청, 1회에 한해 100만 원 지급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5/18 [09: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시가 18~27일 코로나19 피해 4차 소상공인 긴급 생계비 지원신청을 받는다.

 

이번엔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으면서 관외에 사업장을 운영 중인 소상공인과 지금까지 신청을 미처 하지 못한 관내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관외 사업장을 운영하는 경우에는 임차 사업장이어야 하며, 지난해 연간 매출액 5억 원 이하, ‘2019년도 화성시 지방소득세납부 실적이 있어야 한다. 또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해야 한다. 지원 금액은 1회에 한해 100만 원이다.

 

1~3차 대상이었으나 신청하지 못한 관내 소상공인의 경우에는 매출 증빙자료로 세무사가 발행한 월별 매출장 또는 매출처별 세금계산서 합계표, 플랫폼 사업자가 발행하는 월별 매출자료 등도 인정할 방침이다.

 

긴급 생계비 신청은 화성시 홈페이지(www.hscity.go.kr) 코로나19 화성시민 지원대책바로가기를 통해 온라인으로 하거나 거주지 또는 사업장 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김지석 화성시 소상공인과장은 기간 내 신청이 몰릴 수 있어 되도록 온라인 신청을 부탁드린다앞으로도 다양한 정책과 발 빠른 대응으로 지역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324일부터 3차례에 걸쳐 관내 소상공인 12,000여 명에게 200만 원씩 2회 총 250억 원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