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국제테마파크, 포스크코로나 미래형 테마파크 된다
신세계, 최첨단 디지털 기술로 몰입감 극대화 중점
이재명 지사 “성공 위해 관계기관 충실히 협력해야”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1/01/22 [09: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명 경기도지사서철모 화성시장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오진택 경기도의원 등이 함께 국제 테마파크의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 화성신문

 

화성국제테마파크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형 테마파크로 조성된다.

 

경기도는 20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 오진택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 국제테마파크의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개발 방향 등을 공유하기 위해 사업추진 보고회를 개최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내 동측부지에 45,700여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약 418규모의 최첨단 IT기술이 접목된 테마파크와 호텔, 전문 쇼핑몰, 골프장 등 세계적 수준의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화성 국제테마파크가 조성되면 약 15천명 대규모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1,9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국내 관광 활성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2012, 2017년 유니버설 스튜디오 사업 추진이 두 차례 무산됐지만 20197월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건설과 함께 화성 복합테마파크 성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성공적 사업 추진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1221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실시계획변경이 승인됐으며 사업 착공을 위한 관광단지 지정 등 행정절차가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20261차 개장, 2031년 그랜드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10년 후를 내다봐도 경기도와 화성시의 품격에 맞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미래세대는 획일화되지 않은 다양한 레저 및 엔터테인먼트 수요를 갖고 있는 만큼 VR/AR(가상/증강현실) 등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테마파크를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는 전 그룹사가 지혜를 총망라해서 이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화성 송산 그린시티에 조성되는 화성 국제테마파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사업 성공을 위한 관계 기관 간 충실한 협력을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로서는 꽤 오랫동안 기다리던 사업인데 정상적으로 순항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꽤 시간이 걸리는 대형프로젝트여서 최종결과는 한참 있어야겠지만 성공적으로 사업이 수행돼 신세계도 성장발전하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고 도민들도 일자리는 물론이고 소득과 활동에 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10년 이상 표류하고 있던 이 사업을 아주 훌륭한 첨단산업의 영역으로 끌어넣어주셔서 감사드린다개발방식이 당초 추진 목표에서 벗어나거나 훼손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진행과정에서 관계 기관과 협의를 충실하게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