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단장 끝낸 화성시 역사박물관, 23일 재개관
정체성 담은 MI 개발, ‘요리 금동관 다시 깨어나다’ 기획전시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1/03/24 [12: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해 향토박물관에서 역사박물관으로 변신한 데 이어, 화성시 역사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정체성을 담은 MI(Museum Identity)를 개발가고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23일 재개관했다.

 

개발된 MIHWASEONG CITY MUSEUM OF HISTORY’에서 머리글자 HM을 역사와 미래를 연결하는 문으로 형상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역사의 변곡점마다 핵심적 역할을 해온 역사성과과거와 현재, 농어촌과 도시가 어우러진 다양성, 정조가 실현하고자 했던 개혁의 혁신성까지 화성시의 정체성을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바뀐 MI는 진입로부터 안내센터, 기증자의 벽, 내외부 사인물, 포토존 등 박물관 전체 디자인에 적용돼 관람객으로 하여금 일관성 있는 메시지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전시에도 변화가 생겼다. 전면 개편된 기록문화실은 프로젝션 맵핑 기법을 활용해 화성시 행정구역의 변화를 영상으로 담아냈으며, 조선후기 실학자인 우하영의 천일록을 원본과 변역본을 함께 배치해 관람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전망이다.

 

신관식 화성시 문화유산과장은 박물관 하면 지루한 곳이라는 인식을 깨고 신선한 문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바꿨다지속적인 연구와 전시 콘텐츠 개발로 살아있는 역사문화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역사박물관은 경기 지역에서 유일하게 향남읍 요리에서 발견된 백제 금동관을 주제로 오는 523일까지 요리 금동관 다시 깨어나다기획전을 진행한다. 전시 관람은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1팀당 9명 이내, 1시간에 20명 이내로 가능하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