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찾아가는 환경기술지원 서비스 강화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관리까지 지원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1/04/16 [20: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환경안전기술지원단 활동 모습.  © 화성신문

 

 

소규모기업의 환경 문제 해결사 역할을 맡은 이세이프(e-safe) 경기환경안전기술지원단이 올해부터 확대 운영된다. 기술지원뿐만 아니라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및 유지관리 사업과 연계해 영세사업장의 환경개선을 적극 지원한다.

 

경기도는 도내 사업장으로부터 e-safe 환경안전기술지원단 방문을 연중 신청받는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 주관으로 2014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e-safe 경기환경안전기술지원단은 경기녹색환경지원센터를 비롯한 6개 기관의 기술사·학계 전문가 등 53명으로 구성됐다. 지난해까지 3,800여개소의 사업장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520여개소의 소규모사업장(4~5)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기술지원을 시행한다. 사업장의 대기, 악취, 수질, 유독물 등 환경관리 모든 분야의 관리 실태와 처리 기술 등 문제점을 진단한다.

 

이 과정에서 시설개선이 필요한 대기배출시설 45종에는 노후 방지시설 설치·교체 비용을 지원하는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및 유지관리 사업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기술적 개선방안을 제시하면서 사업장 환경오염물질 처리를 돕는다.

 

또한 2017~2020년 노후 방지시설 설치·교체 비용을 받은 사업장에는 오염도 측정지원을 통해 저감효과 검증 등을 지원하면서 기술지원 방지시설 설치 지원 사후관리 등 전 생애형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지원단 방문을 원하는 사업주는 신청서를 지역별 기술지원단 운영 기관에 제출하면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기술지원단은 경기 녹색환경지원센터(031-336-1438) 시흥 녹색환경지원센터(031-8041-0935) 안산 녹색환경 지원센터(031-436-8144) 녹색기업협의회(031-680-7552) 안산·시흥 환경기술인협회(031-492-8456) 등이 있다.

 

김동성 경기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영세사업장은 환경관리에 기술적·재정적 어려움이 있다기술지원과 방지시설 설치유지관리 등으로 중소기업이 스스로 환경오염 예방에 대처할 수 있는 역량과 시설을 보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