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기초연금 30만 원, 어르신의 일상을 지배하다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1/06/14 [08: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훈상 국민연금공단 화성오산지사장     ©화성신문

혼밥, 혼술, 고독사, 우울증, 자살률, 치매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고령사회, 노인, 부모님 등이 아닐까.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21년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16.5%로 10년 전에 비해 5%p가 높다. 또한 보건복지부의 2017년도 노인실태조사에 의하면 노인 우울증은 21.1%에 달한다. 이것이 우리 사회의 어르신들, 아니 우리 부모님들이 살아가고 있는 현실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모임이 제한되고 거리두기를 실천하느라 부모님을 찾아뵙는 것도 부담이 되었다. 부모님께서 먼저 찾아오지 말라고 손사래를 친 가정도 많았을 것이다. 

 

코로나19로 우울하고 어려운 상황에도 매월 25일이면 꼬박꼬박 안부를 묻는 효자가 있다. 바로 기초연금이다. 어르신 중에는 25일만 기다렸다가 통장을 확인하기 위해 은행을 찾는 사람이 많다. 어떤 어르신에게는 자녀들이 찾아온 것보다 더 반가운 소식일 수 있다.

 

기초연금은 2014년 7월부터 시작해서 올해로 7년째를 맞았다. 월 20만 원으로 시작한 기초연금액은 올해 월 최대 30만 원까지 인상되었다. 자식들도 제대로 드리지 못하는 생활비를 국가에서 잊지 않고 지급해 주고 있다.

 

해마다 국민연금공단에서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하여 ‘기초연금 수급자 실태분석’을 발표한다. 기초연금이 제도의 목적을 잘 달성하고 있는지, 어르신들에게 미치는 영향이나 효과는 어떠한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수급자들에게 향후 삶에서 가장 큰 걱정거리가 뭐냐고 물어보니 대부분이 돈과 건강에 대한 불안이었다. 기초연금이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사람은 91.0%로 상당수의 수급자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받는 금액도 10명 중 8명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기초연금을 받아 사용하는 곳은 식비가 78.9%로 가장 많고, 가스비·수도세·병원비·교통비 등으로도 쓰이고 있다. 가장 기본적인 일상생활에서 기초연금이 사용되고 있다.

 

우스갯소리로 세상에서 가장 좋은 꿀은 부모가 자식에게 주는 꿀이라고 한다. 자식이 부모에게 주는 꿀이 어찌 달지 않을까 마는 최상품은 그래도 자기 자식에게 주지 않았을까. 이를 흔히 내리사랑이라 한다. 자식들은 부모님께 자주 안부 전화를 드리고, 국가에서는 꼬박꼬박 기초연금을 드리며 지난 시절의 은혜를 기억했으면 좋겠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