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편료 감액축소로 지역신문 고사되면 출판·인쇄업도 죽는다”
대응방향 모색 긴급토론회…공생방안 마련 시급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11/29 [20: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우정사업본부의 우편료 감액 정책에 대한 긴급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의 고사가 우려된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 화성신문

 

우정사업본부가 우편료 감액정책을 축소한다고 밝힌데 대해 (사)한국지역신문협회, (사)한국전문신문협회, (사)바른지역언론연대 소속 신문사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28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지역신문·전문신문 우편료 감액 축소에 대한 대응방향 모색’ 긴급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우편료 감액이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의 고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우정본부는 최근 2020년부터 신문우송료 감액률을 주간신문의 경우 50%로 축소할 계획임을 밝혔다. 현재 감액률이 68%임을 감안하면 큰 규모의 감축이다. 이에 따라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은 현재도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송료 감액률까지 안하될 경우 경쟁력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며 현행 유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발제에 나선 이용성 한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우편제도의 공공성과 신문 우편료 정책의 개선방안’ 발표를 통해 “우편사업의 적자누적이 심각해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압박은 앞으로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언론진흥기금과 지역신문발전기금에 일정한 기준을 충족시키는 주간신문을 포함하는 신문사업자의 우편배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고 밝혔다. 

 

양영근 (사)한국전문신문협회 회장은 “신문에 대한 우편요금 감액제도는 신문사에 주는 혜택이 아니라, 국가의 출판문화육성이라는 공익적 취지에서 정부가 최종수요자인 국민에게 간접 지원하는 보편적 복지이며 작은 문화혜택”이라며 “1,700여 언론중소기업의 사활이 걸린 민생문제로, 이들이 피폐해지면 출판, 인쇄문화도 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두관 국회의원은 “31년전 지역신문 ‘남해신문’을 창간하고 직접 취재와 배달을 다녔고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 개정안을 발의했던 당사자로서 우편요금 감액 축소와 관련된 어려움들이 함께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김성택 우정본부 우편사업과장은 “지난해 우편요금 감액금액이 우정본부 적자 1,450억 원보다 큰 2,185억 원이었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공생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음을 설명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