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기획특집 > 탐방 스토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탐방-아이디어창작소 도깨비]
아이디어만 있으면 무엇이든 만들어 주는 도깨비!
꿈을 실현하면서 다른 이의 꿈을 도와주는 행복한 사람
 
신호연 기자 기사입력 :  2023/08/14 [08: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장민 대표. © 화성신문

 

 

‘누구나 생각하는 아이디어를 현실로 구현할 수 있다’를 모토로 아이디어를 이루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만드는 과정에 필요한 장비, 공간 및 교육 등 여러 리소스를 제공해 주고, 필요에 따라 직접 시제품까지 만들어 주는 곳이 있다. 아이디어는 있지만 이를 실현시킬 조직이 없는 개인이나, 개발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큰 희망을 주는 곳이다.

 

봉담에 위치한 ‘아이디어 창작소 도깨비’를 운영하고 있는 법인회사인 도하시하(주)의 진장민 대표를 만났다. 도하시하(주)는 2013년도부터 기업을 대상으로 상용제품을 기획부터 설계, 시제품 제작, 양산 지원까지 커버하는 제품개발 회사로 진 대표 외에 3명의 직원이 함께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일반인 메이커들과도 소통하며 좀 더 메이커다운 제품을 만들어내고자 오픈한 공간이다.

 

1층과 2층으로 공간이 분리되어 1층은 목공공작실과 금속공작실 등 큰 소음이 발생하거나, CNC와 같이 안전한 공간이 필요한 큰 장비들이 설치돼 있다. 그리고 2층은 3D프린터나 레이저 커터와 같이 비교적 조용하고 빠른 제작과 테스팅을 할 수 있는 장비와 교육 및 협업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근속 10주년 기념 휴가로 바뀐 인생 

 

진 대표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을 전공한 후, 10년 동안 직장생활을 하면서 방송 장비를 개발했다. 덕분에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다 접목할 수 있었다. 당시 진 대표가 다니던 회사에서는 10년 차가 되면 한 달 동안 근속 휴가가 있었다. 2013년 진 대표는 이 한 달 동안 평소 해보고 싶었던 로봇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실내에서 움직이며 촬영하는 소형 로봇을 개발해 롤리봇으로 명명했다. 스마트폰으로 조종해 집안을 굴러다니면서 촬영한 영상을 스마트폰으로 보여주는 로봇으로 이렇게 촬영한 영상을 보고 다른 소형 로봇에게 적절한 지시를 하는 시스템이었다.

 

진 대표는 성공을 확신했다. 여러 기능을 확장할 수 있도록 콘셉트를 잡고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특허를 신청한 후 회사를 그만두고 창업의 길로 나섰다. 로봇 개발을 위한 장비를 구입하고, 시제품도 만들고, 동영상도 만들어 홍보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투자자를 구할 수 없어 야심차게 시작했던 로봇 사업은 4년만에 접어야 했다.

 

이 기간의 설비 투자와 개발 경험은 전혀 다른 곳에서 빛을 발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드는 기반이 됐다. 롤리봇 홍보를 위해 일반인들에게도 공간을 오픈하고 롤리봇 홍보뿐 아니라 작업 공간과 그동안 해 왔던 일을 설명하자 “그럼 나 이런 아이디어가 있는데 만들어 줄 수 있어요?”라고 시제품 개발 의뢰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진 대표는 “로봇을 개발하면서 쌓인 기술을 가지고 다른 분들의 아이디어를 실현시켜 주다 보니까 이제 시제품 개발이 주업이 됐지요”라며 재미있는 표정을 지었다.

 

 

  각자의 제품을 만드는 데 열중하고 있는 실습생 들. © 화성신문

 

  레이저 절단기. © 화성신문



아이디어에 대한 스케치만 가지고 오면 OK

 

새로운 제품 기획 아이디어는 있는데, 개발할 수 있는 설비와 조직이 없는 중소기업에서 제품개발을 의뢰하면 기획부터 설계, 시제품 제작, 양산 지원까지 커버하는 것이 주 사업모델이 됐다.

 

지금까지 만든 시제품들 중 실제 상용화까지 한 제품들도 많다. 화재 등 비상 현장에서 전화로 상황을 보고하는 대신 현장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비상대책본부에 전달하도록 개발한 LG 비상대책반 포켓용 LTE 카메라, 모텔 등에서 손님이 나가면 자동으로 살균하도록 뿌리는 살균 플루건, 유전자 검사 위한 핵 파괴기, 자녀 등하교 메세지 발송기, 밧데리가 안 들어가는 가격 표시기, 산림청에서 요구했던 산불 지역의 나무 습도 측정기, 휴대용 피부 모니터링 기계인 뷰티 모바일 센서 등 다양하다.

 

진 대표는 고객들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는 프로세스에 대해 “고객들은 아이디어에 대한 스케치만 가지고 오면 됩니다. 아이디어를 가져오시면 저희가 일단 개략적인 스케치를 드려요. 이 중에서 적정한 스케치를 선정하면 저희가 2D 렌더링, 3D 렌더링해서 ‘이런 식으로 제품이 나올 겁니다’라고 외관을 보여드려요. 먼저 디자인이 결정되면 저희가 그 안에 시스템 설계를 합니다. 저희는 개발해 드리는 거고, 모든 소유권 자체는 잔금 치르면서 의뢰인에게 다 넘어가요”라고 설명했다.

 

‘아이디어 창작소 도깨비’는 2017년도에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 진행한 메이커스페이스 사업에 선정되면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도 메이커스페이스를 운영해 왔다. 기업 대상으로 시제품 개발을 해 왔던 터라 기업에서 일반인으로 대상만 바뀌었을 뿐 실제로 하는 일은 동일했다. 5년의 기간이 지나 금년부터는 메이커스페이스 관련 정부 지원이 끊긴 상태로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독자적 메이커스페이스를 운영해 나가고 있다. 교육 관련해서는 찾아오는 고객들마다 원하는 것이 달라 단 한 명이라도 개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기자가 둘러본 1층과 2층의 작업 공간에는 3D 프린터, 레이저 절단기. CNC 가공기, 용접기, 많은 목재와 철재 등이 있고, 벽에는 공구들이 가지런히 정렬돼 있었다. 무언가를 만들기 위해 단계별로 필요한 공구들을 능숙하게 다뤄 원하는 작품을 만든 후,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자신이 만든 작품을 진지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젊은 남성들의 로망의 장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정작 젊은 남성들은 마음뿐, 시간 제약으로 자주 찾지 못하고, 학생, 교수, 꽁냥꽁냥 물건을 만드는 주부들이 많이 찾아 온다고 한다.

 

 

나는 행복한 사람

 

진 대표에게 일하는 보람을 묻자, “개인적으로는 이 공간이 제 꿈의 실현이예요. 제 꿈을 실현하면서 남들의 꿈도 도와주는 거죠. 저는 마냥 행복한 상태입니다. 저에게는 여기가 그냥 자식 같은 공간이고, 저랑 방향이 같은 분들과 만나 그분들의 꿈을 이루어 드리고, 일이 끝나서 그분들이 떠나면 또 다른 분들이 오시지요. 새로운 제품개발 의뢰가 들어올 때마다 저에게는 늘 도전이잖아요. 이게 재미있어요. 안 될 것 같았는데 뭔가 만들어내고, 그걸로 수입도 생기고, 코로나 때문에 일이 떨어졌을 때는 제가 만든 것이 상품이 되고...... 그러니까 제가 여기서 시간을 보내면 보낼수록 즐겁고, 돈도 생기고 저는 행복한 사람이예요”라고 행복한 표정으로 답한다.

 

 

PPP(Precious Plastic Project) 참여

 

진 대표는 편리한 만큼 많이 쓰이지만, 또 그만큼 버려지기도 쉬운 플라스틱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PP(Precious Plastic)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해 2017년 이 프로젝트의 Patreon이 됐다. PP 프로젝트의 의도가 꽤나 실생활과 밀접히 있었고, 전문업체나 기관이 아닌 일반인이 깊지 않은 지식으로 만들어가는 장비와 커뮤니티 활동 등이 꽤 큰 매력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  PPP 관련 장비, 재료. 제픔들   ©화성신문

 

 

진 대표는 “저희는 장비를 만들 수가 있으니까 2018년에 PP프로젝트에 공개된 디자인대로 분쇄기를 만들어 유튜브에 올렸어요. 2019년에는 사출기를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지요. 이후 한두 분씩 제작 요청이 있었고, 구매하신 분들이 피드백해 주신 불편한 부분들을 반복해서 개량해, 2021년도 초에 도깨비 버전의 DIY 플라스틱 분쇄기를 정식으로 출시했습니다. 제작 과정이 양산화되어 있는 게 아니다 보니까 한 대 주문 들어오면 3주씩 걸려요. 원재료부터 자르고 붙이고 용접하고 이런 거다 보니까. 그렇지만 필요로 한 곳이 있으면 언제든 대응하고 있습니다”라며 자신이 만든 장비들을 자랑스럽게 쳐다보았다.

 

어떤 이들에게는 상상 속에만 있던 아이디어를 멋지게 실현시켜 주기도 하고, 어떤 이에게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소중한 물건을 만들어 추억으로 간직하게 하기도 하고, 어떤 이에게는 창업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아이디어 창작소 도깨비’. 화성시민에게 행복한 꿈을 실현시켜 주는 도깨비로 늘 함께하기를 응원한다.    

 

신호연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