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탄 도시철도(트램) 건설 본격화
‘동탄 도시철도’ 타당성평가‧기본계획 수립
경기도, 2021년 상반기 국토부 승인·고시 목표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3/19 [13: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27일 경기도, 화성시 등이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성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화성신문

동탄시민들의 최대 염원인 동탄 도시철도(트램)을 위한 밑그림 그리기가 시작됐다.

 

경기도는 지난 18일 경기도내 최초로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이 도입될 동탄도시철도의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동탄도시철도는 총 사업비 9,967억 원을 투입해 화성 반월~오산(14.82), 병점역~동탄2신도시(17.53) 2개 구간 32.35에 걸쳐 정거장 34개소와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2027년 개통을 계획하고 있다.

 

이 사업은 화성 동탄(2) 택지개발사업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에서 승인·고시한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용역을 통해 화성 동탄 및 오산 지역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안선정,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경제적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최적의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앞서 도는 지난 27일 화성시, 오산시와 기본계획의 성공적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으며,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전문가와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나갈 예정이다.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21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올 12월경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도민들의 만족할 수 있는 교통 시스템을 만들고, 성공적인 트램시대를 여는데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보다 내실 있는 기본계획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