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은숙 시인의  ‘생활과 시(詩)의 동거’ 11] 고단한 손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3/12/04 [09: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은숙 시인 / 메밀꽃 천서리 막국수 대표 /시민로스쿨화성지원장     ©화성신문

      고단한 손   

 

 

      인부들이 벗어 놓고 간

      손바닥이 빨간 장갑들 여러 켤레가

      고단한 손바닥들 같다

      하루의 일이 묻은 손을 저렇게

      벗어서 돌돌 말아 놓을 수 있다면

      손은 평생의 노동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 같은데

      빈손을 씻고 또 씻은 손의 이율배반

      노동이 없는 손은 정말 행복한 손일까 

      하는 생각이 드는 일이지만

      매일매일 일 끝에 아무리

                                   손을 씻어도 직업은 씻겨지지 않는다

                                   숙련이란 이름의 직업들

                                   물집으로 또는 자잘한 상처와

                                   흉터들로 손을 떠나지 못하는

                                   앙숙과 필요불가결의 관계가 오래 될수록 

                                   서로 닮은 흔적들을 만들어내는 

                                   천직이라는 직업들

                                   지친 위로도 없이 아무런 채비도 없이

                                   일이 떠난 손을 본 적이 있다

                                   너무 많은 흔적으로 악천후 같이 뒤틀린

                                   일의 뒤끝들이 쥐어져 있었다

                                   마치 저기 벗어 놓은 

                                   장갑 뭉치 같았다

 


 

일생을 농사일로 주름이 자글자글하던 엄마의 손은 언제나 안쓰러웠다.

한시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손, 평생을 해 오던 일이 엄마의 손을 떠났을 때

과연 엄마의 손은 행복했을까. 늘 지쳐 있던 엄마의 손이 내 손 위로 겹쳐진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