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2024년 신년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4년 신년사]
송주한 동탄고등학교 교장
성취를 위해 묵묵히 걷는 한 해 되길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4/01/08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송주한 동탄고등학교 교장   © 화성신문

2024년, 용의 해가 밝았습니다. 어린 시절 제 기억 속의 용은 호기심과 신기함의 대상이었습니다. 상상의 동물이니 호기심을 자극하는 거야 당연했지만 늘 날아가는 모습으로 그려져 있는데 날개가 없다는 것이 그렇게도 신비롭기만 했던 것입니다. 아마도 그 위풍당당한 모습에서뿐만 아니라 날개없이 날 수 있다는 것이 인간을 넘는 경이로움의 대상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올해가 용중에서도 푸른 용의 해라고 하니 코로나에게 빼앗겼던 것을 되찾느라 힘겨웠던 지난 1년을 시원하게 날려버리고 미래를 맘껏 꿈꾸어도 좋다는 희망의 메시지가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 새해 다짐이 뭐냐는 질문에 ‘새해 다짐을 묻는 사람과 어울리지 않는 것’이라고 대답한다는 소심한 사람들과 달리 자신있게 대답하고 그 성취를 위해 묵묵히 길을 걷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길에 정론을 지향하는 든든한 친구 화성신문이 함께 하고 있다는 것도 잊지 않을 것입니다. 화성신문과 손잡고 새로운 태양을 맞이하겠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