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스준공영제로 안전한 대중교통환경 조성 마무리
남지사, 마을버스 청소년 요금 110원 인하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7/08/01 [08: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 등 경기도의 대중교통 정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화성신문

지난 29일부터 경기도 마을버스의 청소년 요금이 기존 요금보다 110원 인하됐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26일 경기도북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9일부터 경기도 마을버스의 청소년 요금이 기존 요금보다 110원 인하된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5월 경기도내 시내버스 청소년요금을 기존 성인요금의 80%에서 70%로 추가 인하했으며, 711일부터 청소년요금 할인이 없던 공항버스에 성인요금 대비 30% 할인된 수준의 청소년 요금 제도를 도입했다.

 


남 지사는 향후 90만 경기도 청소년들이 연간 약 200억원에 가까운 교통비를 줄일 수 있게 됐다면서 청소년 버스요금 인하의 필요성을 알려 준 경기도의회와 재정부담을 무릅쓰고 과감한 결단을 내려준 버스업체의 결단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버스정책은 버스요금 인하가 끝이 아니라며 올해 12월 도내 12개 시군이 참여하는 버스 준공영제로 안전한 대중교통정책을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를 위해 배차조정 버스기사 4,000명 양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후방접근감지시스템 설치 2층버스 확대 광역버스 좌석예약서비스 도입 등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배차조정은 운전자 휴게시간 확보를 위한 것으로 올해 서울 5개 주요 거점지를 운행하는 125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도는 운행시간이 2시간 40분 이상일 경우 회차지에 정차공간을 마련 운전자 교대와 휴게시간을 확보하고, 미만일 경우 회차지 인근 건물에 화장실을 지정해 사용할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휴게시간 보장을 위해 버스기사 수도 확대한다. 경기도에는 20177월 기준 62개 운수업체 1531대에 17,462명의 버스기사가 있다. 버스 1대당 운전자 수가 1.66명으로 서울시 2.24, 인천시 2.36명에 비해 부족하다. 도는 휴게시간 확보를 위해서는 버스 운전기사를 21,000여 명으로 확대해야 12교대가 가능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시범사업으로 100명을 양성하고 내년부터 연간 1,000명씩 4년간 4,000여명을 육성할 방침이다.

 


첨단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은 전방 추돌 위험이나 차선이탈시 경보와 진동을 울리는 장치로 운전자의 졸음운전이나 부주의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는 첨단장치다. 도는 올해 12억원을 지원해 광역버스 2,400백대에 장착할 계획이다. 후방접근감지시스템(PAS. Parking Assistance System)은 버스 후방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장치로 올해 16억원을 지원해 6년 이내 출고된 버스 5,600대에 보급할 예정이다. 도는 버스안전사고 예방 필요성이 시급한 만큼 기존 시설개선사업비를 활용, 올해 안으로 시스템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도민들의 편리한 버스 이용을 위해 2층버스 확대와 광역버스 좌석예약서비스 시범사업 등을 추진한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