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뉴타운에 또 레미콘공장(?) 주민 ‘뿔났다’
‘적법하면 방법없다’ 시 설명에 ‘특단대책 필요’
30일 시청앞에서 집회갖고 집단행동 나서기로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7/11/29 [11: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성진레미콘 공장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무송리와 인근 남양뉴타운(제공:무송리 성진레미콘 이전반대대책위원회)     © 화성신문

 

유구한 전통을 가진 남양읍이 뉴타운 건설로 새롭게 도약하려는 와중에 레미콘 공장의 추가 설립 시도로 들끊고 있다. 주민들은 각종 온라인카페 등을 통해 반대의견을 모으고, 채인석 시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레미콘 공장 건립 절대반대 의사를 전한데 이어 30일 시청앞에서 집회를 갖는 등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무송리 성진레미콘 이전반대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성진레미콘이 지난 6월 남양읍 무송리 163-13번지 삼일메가텍(주)을 인수하고 성진소재(주) 명의로 일일 생산량 2,300톤 레미콘 인허가를 신청했다. 이에 대해 화성시는 성진측에 생산량 축소를 요구했고, 결국 일일생산량 400톤 규모의 레미콘 인허가가 8월 났다. 

 

문제는 성진에서 레미콘 공장을 건설하려고 하는 무송리가 남양뉴타운에서 가까이는 1.2k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는 점이다. 여기에 인근에 이미 한국 레미콘이 운영되고 있어 막대한 환경·건강피해가 우려된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이다. 

 

이삼열 무송리 성진레미콘 이전반대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레미콘 인허가 과정에서 허가민원1과와 환경과간 사전협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주민의 건강권 확보와 남양의 발전을 위해서 성진레미큰 인허가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진 레미콘은 화성시에서만 동탄면 장지리, 양감면 요당리 2곳의 레미콘 공장을 운영중인데 지금도 인근 주 민들과 기업인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문화구역인 홍난파 생가와 문화재인 신빈 김씨 묘가 있는 무송리에 성진레미콘이 추가로 들어올 경우 환경, 경제 등 모든 측면에서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같은 시민들의 주장에 대해 화성시 측은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적법한 절차를 통해 인허가를 신청 해올 경우 마땅한 대응방안이 없다는 설명이다. 

 

화성시 허가민원과 관계자는 “성진레미콘의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사전영향평가를 받을 필요는 없고 향후 집진설비 등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설비설치 등을 논의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최선의 방안은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 록 공장부지를 이전하는 것”이라며 “현재 성진 측과 이를 논의하며 설득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기피시설에 대한 시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화성시 서부에 쓰레기매립장, 각종 축사 등 기피시설의 설립이 연이어 추진됨에도 불구하고 시는 적법한 절차에 따를 경우 대응방안이 마땅치 않다는 틀에 박힌 답변만 계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남양읍에서 사회환경운동을 하고 있는 A씨는 “화성시는 앵무새처럼 ‘적법할 경우엔 방법이 없다’고 만 하는데, 이러니까 모든 기피시설이 화성시로 몰려 드는 것이 아니냐”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용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위원장도 “새로운 레미콘공장이 환경영향평가 한번 없이 승인됐다는 사실은 입주민과 뉴타운 입성을 앞둔 주민들에게 그야말로 충격적”이라며 “그 어느것에도 우선해야 할 시민의 행복한 권리 앞에, 변경승인에 관한 법적 테두리 만으로 시민의 원성을 피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서민규 기자(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